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스포츠

삼성 류중일 감독 “쌍무지개, 길운이었나봐”

입력 2011-11-01 07:00업데이트 2011-11-01 07: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11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삼성 라이온즈 류중일 감독. 잠실|임진환 기자 photolim@donga.com 트위터@binyfafa
■ 삼성 류중일 감독 우승 소감

(소감은)우승해서 좋습니다. 솔직하게 좋고. 감독 돼서 우승한다는 게 참. 내 생애 2011년 10월 31일은 평생 잊지 못할 것입니다. 코칭스태프, 잘 따라준 선수단 여러분께 우승의 영광을 돌리겠습니다. 가끔은 야구를 시작한 것이 후회도 됐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한 길을 걸었다는 자신이 고맙고 자랑스럽습니다.

(올해 초 꾼 꿈은)꿈은 아니고요. 괌 전지훈련 때 1월 20일 경에 (김인)사장님이 오셨습니다. 쉬는 날 사장님하고 송삼봉 단장님하고 장태수 수석코치하고 저하고 골프 라운딩을 했어요. 혹시 여기서 쌍무지개를 보신 사람 있습니까. 그것도요. 선명하게. 그걸 처음에 발견한 분이 김인 사장님입니다. 팀 그라운드 올라와서 “무지개다. 쌍무지개다”고 해서 처음 봤거든요. 무지개가 정말 뚜렷하게 보였습니다. 그래서 좋은 일이 생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빨리 공개하고 싶어도 한국시리즈 우승을 하고 오늘 꼭 얘기하고 싶었습니다.

(한 시즌 통틀어서 MVP를 꼽는다면)오승환이죠, 오승환. 최형우한테 미안한 얘기지만 오승환을 밀었거든요. 우승 원동력은 윤성환 선수가 14승 했고 오승환 선수가 부상에서 돌아와 얼마만큼 해주나 궁금했는데 잘 해줬습니다. 처음 시즌 시작할 때 저희 팀 전력을 4, 5위로 보는 분들이 많았는데 저 또한 그렇게 생각했고 5할 승률 왔다 갔다 하다가 6월부터 투수가 안정되니까 타자들도 힘을 냈다고 생각합니다.

(맏형 리더십이라는 평가에 대해)기분 좋죠. 감독이 되고 ‘저 사람 바뀌었네’라는 얘기 듣고 싶지 않았습니다. (옆에 있던 오승환을 향해)내년에는 무섭게 할까요? 그리고 우승한 순간 장효조 선배 추모시리즈라고 하고 싶습니다. 효조 형도 하늘나라에서 재미있게 한국시리즈 봤을 겁니다.

[스포츠동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