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나 경찰인데…” 보이스피싱 수거책 속여 돈 가로챈 30대 구속

입력 2022-05-25 14:41업데이트 2022-05-25 14: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경찰관을 사칭해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이 가지고 있던 피해금을 가로챈 30대가 구속됐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 씨(30대)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27일 김해시 한 은행 자동화기기에서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인 B 씨가 보이스피싱 일당에게 피해금을 송금하려는 것을 발견한 후 경찰을 사칭해 현금 1500만 원 등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이 같은 수법으로 2차례에 걸쳐 4000만 원 상당을 편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앞서 구속된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을 통해 경찰관을 사칭해 피해금을 가로채는 자가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수사에 착수했으며 사건 현장에 있던 폐쇄회로(CC)TV를 정밀 분석해 A 씨를 특정했다.

A 씨의 동선을 추적한 경찰은 진주에 있는 은신처를 파악하고 잠복 수사한 끝에 A 씨를 붙잡았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