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통]주병진, 사우나서 40대 폭행혐의, 대화 나누다 시비… 檢에 넘겨져

박종민 기자 입력 2021-07-31 03:00수정 2021-07-31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주병진 씨(62·사진)가 서울의 한 호텔 사우나 탈의실에서 만난 40대 남성을 폭행했다는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달 주 씨를 입건해 조사한 뒤 폭행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돼 29일 주 씨 관련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주 씨는 지난달 초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 사우나에서 우연히 만난 40대 남성 A 씨와 대화를 나누던 도중 시비가 붙자 A 씨를 폭행하고 욕설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경찰에서 “주 씨와 요즘 세대 간의 공감이 필요하다는 주제의 시나리오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주 씨가 목 부위를 손으로 부여잡았다”고 진술했다. 반면 주 씨는 “폭행을 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주 씨의 폭행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하고, 관련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박종민 기자 blick@donga.com
주요기사

#주병진#사우나#폭행혐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