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 203만명에 보충수업… 교총 “학력진단부터 실시해야”

최예나 기자 입력 2021-07-30 03:00수정 2021-07-30 06: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여파 학력저하 해소 위해
교육부, 내년까지 8000억 투입… 방과후-방학 이용해 ‘교내 과외’
현장선 “기존 수업도 파행인데 예산만 쓰고 흐지부지될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낮아진 기초학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초중고교생 203만 명을 대상으로 무료 교과보충 특별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일종의 ‘학교 과외’인 셈이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교육회복 종합방안’ 기본계획을 29일 발표했다. 앞서 교육부는 6월 주요 교과의 기초학력 수준이 크게 낮아진 2020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 결과를 발표하며 종합방안 수립에 나섰다.

우선 학생 178만 명을 대상으로 ‘교과보충 집중 프로그램’이 실시된다. 교과학습 결손이 있거나 희망 학생을 대상으로 3∼5명 정도의 소규모 수업반을 개설해 방과 후나 방학 중 교사가 집중 지도한다. 또 교대 및 사대 재학생이나 지역 강사가 소규모 학습보충 및 상담을 해주는 ‘튜터링’ 프로그램(24만 명)과 수석교사가 지원하는 ‘컨설팅’(1만 명)도 시작한다. 교육부는 “총 203만 명의 학생 수는 지난해 기초학력 미달 추정 학생의 최고 6배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번 프로그램을 시행하기 위해 내년까지 8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그러나 학생들의 기초학력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먼저라는 의견이 나온다. 정부 발표대로면 기초학력 미달 여부를 교사가 전적으로 가려내야 한다.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은 “학습 결손 완화를 교사의 헌신에만 의존하면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며 “국가 차원의 학력진단을 먼저 실시한 뒤 맞춤형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로 인해 기존 학습 프로그램조차 제대로 운영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나온다. 충남 A고 교사는 “아이들이 각자 선택한 과목으로 여름방학 보충수업을 계획했지만 거리 두기 3단계로 수업 하루 전에 취소됐다”며 “잘못하면 막대한 예산만 쓰고 흐지부지될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등교 확대는 교육 회복을 위한 핵심인 만큼 2학기 전면 등교 정책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적인 (유행) 상황을 파악하고 방역당국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8월 둘째 주까지는 2학기 학사 운영 일정을 안내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초중고#학력진단#코로나 여파#학력저하 해소#보충수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