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단체 “급당 학생 수 28명은 안일”…학력 진단 요구도

뉴스1 입력 2021-07-29 12:48수정 2021-07-29 12: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지원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교육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해 발표한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두고 교원단체 사이에서는 학급당 학생 수 감축 규모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학습결손 해결과 기초학력 보정을 위한 객관적 실증 분석이 빠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29일 오전 교육부의 ‘교육회복 종합방안’에 대한 논평을 통해 “한 반에 학생 수십 명이 넘으면 학습과 심리적 결손 회복을 위한 개별화 수업과 생활지도가 힘들다”고 비판했다.

앞서 교육부는 2024년까지 총 3조원을 투입해 과밀학급을 대상으로 학급당 학생 수를 28명으로 감축하는 방안을 내놨다. 감염병 상황 속에서도 안정적 등교수업 운영을 위해서다.

주요기사
교총은 “학생 수 감소를 교실 여건 개선 기회로 삼고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유아 학급당 학생 수 연령별 12~16명 이하 감축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이날 논평을 통해 “28명 이상 과밀학급 해소 3개년 계획은 너무나 안일하다”며 “20명 남짓한 교실에서 거리두기가 가능하려면 학급당 학생 수 20명으로 상한을 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습결손 해소를 위해 2학기부터 방과후와 방학 중에 ‘교과보충 집중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로 했다. 대학생 튜터링과 수석교사 학습 컨설팅도 진행한다.

하지만 교총은 “교과보충이든 학력격차 완화든 개별 학생의 객관적 학력 진단이 바탕이 돼야 한다”며 “먼저 국가 차원의 학력 진단을 실시하고 맞춤형 학습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정책위원회도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과 교사 관찰 등을 통한 학습결손 진단과 함께 데이터 실증 분석이 병행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책위는 “교육격차에 대해 인식조사만 있을 뿐 실증 분석은 사실상 부재하다”며 “올해부터 시작한다는 종단조사 이외에 기존 데이터를 활용해 원격수업과 학습결손의 관계 등을 양적으로 규명하려는 노력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정책위는 교과보충 집중 프로그램이 적절한 규모로 계획됐는지도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책위는 “(대상 학생이 내년에) 133만명이면 전체 초·중·고 학생의 약 25%”라며 “중위권 붕괴라고 말할 정도로 (코로나19) 피해가 상당한데 방안이 중위권까지 포괄할 수 있는지, 사각지대가 없는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한편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2학기 전면등교 방침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2학기 학사운영 일정에 관한 사항은 다음 달 둘째 주까지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전교조는 “추가적인 교육 결손을 막기 위해서는 2학기 전면등교 기조를 유지하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적극적인 조치를 빠르게 세워 추진해야 2학기 학교 문을 열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