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일 자정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강화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0 10:34수정 2021-07-20 1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강화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20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정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오늘 100명대에 육박하거나 100명 이상 확진자 발생이 예상되는 급박한 상황”이라며 “이 추세가 일주일 이어지면 방역망과 의료 대응 체계가 한계에 다다라 하루빨리 불길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행사, 집회 규모와 일부 사업장 영업시간이 추가로 제한되는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하면서 소상공인 지원방안을 정부와 협의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 시장은 “이번 주말까지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최고 수준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라며 “시민의 인내와 협조만이 위기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어 불요불급한 모임과 행사는 연기하고 사람이 모이는 곳에서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해달라”고 말했다.

부산은 이미 유흥주점, 단란주점, 클럽(나이트),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과 콜라텍·무도장, 홀덤펍·홀덤게임장, 노래연습장의 24시간 영업 금지와 사적모임 4인 이하 허용 조치를 시행 중이다.

거리두기 3단계가 시행되면 50인 이상 행사와 집회 등을 열 수 없고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도 50인 이하로 출입이 제한된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