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가는 ‘코로나 불감증’…청계천·한강서만 ‘방역위반’ 1000건

뉴스1 입력 2021-05-04 17:10수정 2021-05-04 17: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봄나들이를 하고 있다. 2021.5.2/뉴스1 © News1
인파가 몰리는 시설과 방역 사각지대 현장점검을 강화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방역관리주간’을 통해 시민들의 ‘코로나 불감증’이 확인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1년이 넘게 지속되면서 시민들은 물론 단속 공무원들의 피로감이 한계에 봉착했다는 우려도 나온다.

서울시는 지난달 26일부터 코로나19 특별방역관리주간을 시행하고 있다. 특별방역주간은 노래연습장과 유흥시설 및 식당·카페, 청계천 등 야외시설, 백화점·대형마트 등을 대상으로 집중 현장점검을 벌이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특별방역주간 기간인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3일까지 8일간 서울의 일평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89.4명으로 최근 15일 평균 196명보다 소폭 감소했다. 전체 확진자 중 감염경로 미확인 사례의 비율은 이달 1일 30.2%, 2일 27.6%, 3일 25.5%로 줄었다.

주요기사
서울시 관계자는 “수치상으로는 최근 상황이 아주 조금 좋아졌다고 볼 수 있으나 특별방역주간이 역할을 했다고 평가하긴 어렵다”며 “5월에는 어린이날, 어버이날, 부처님오신날 등 행사가 많아 잘못하면 크게 확산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특별방역주간으로 뚜렷하게 드러난 것은 확진자 감소세가 아닌 시민들의 느슨해진 의식이다.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음주·마스크 미착용·5인 이하 집합금지 위반 등으로 청계천에서 244건, 한강공원에서 785건이 적발됐다.

서울 영등포구에 사는 직장인 A씨는 “1년 넘게 이어지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가까운 지인은 걸린 사람이 없어 남의 일처럼 느껴지고 단속도 특별히 신경 쓰이지 않는다”며 “야외공원의 경우 단속보다는 오늘처럼 비가 내리는 게 코로나19 차단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들의 무관심과 달리 1년 넘게 현장에 투입되고 있는 공무원들은 “일을 해도 해도 끝이 없다”는 반응이다. 선별검사소 운영, 확진자 발생에 따른 역학조사, 방역수칙 준수여부 확인, 백신 접종 등 지난해부터 새로 생긴 일이 많기 때문이다.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일하는 공무원 B씨는 “여의도 일대에서 30명 정도의 직원이 활동하는데 기존에는 오후 8시까지였으나 특별방역주간 시행으로 오후 11시까지 연장 근무한다”며 “낮에도 사람이 많은데 오후 10시가 되면 인근 술집에서 나온 시민들이 추가돼 일일이 챙기기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서울시내 자치구 공무원 C씨는 “지난해부터 방역과 관련 없는 직원들도 선별검사소, 역학조사, 생활치료센터, 식당·주점 방역상태 점검 등으로 코로나19 전문가가 다 됐다”며 “우리 역할이 시민을 위한 봉사이긴 하지만 이 상황이 언제 끝날지 몰라서 막막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