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으면 유전자 변형”… 경찰, 가짜뉴스 유포자 검거

이소연 기자 입력 2021-03-05 03:00수정 2021-03-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온라인 ‘백신 가짜뉴스’ 8건 내-수사
작년부터 지속 단속… 279명 검거
경찰 “백신 불법판매도 강력 대응”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된 ‘가짜뉴스’를 유포한 2명을 검거해 수사에 나섰다. “백신 성분에 낙태아의 폐 조직이 들었다” 등 온라인에 허위 사실을 퍼뜨린 사건들도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정부가 백신 접종을 시행한 지난달 26일 전후로 온·오프라인에서 백신 관련 허위조작 정보를 유포한 혐의로 최근 피의자 2명을 검거했다”고 4일 밝혔다.

인천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인 방송 미디어 플랫폼에서 “코로나 백신은 인간 유전자를 변화시킨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30대 A 씨를 입건했다. 지난달 인천에서 버스정류장과 전봇대 등에 ‘코로나 백신에 넣은 칩은 당신의 생명을 잃게 한다’는 전단을 붙인 60대 여성도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가 형사 입건했다.

이 밖에 온라인에서의 백신 관련 가짜뉴스 게시물 8건에 대해서도 경찰이 내사 및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백신을 맞으면 치매에 걸린다” 등 백신 관련 허위 사실을 담은 게시물 52건에 대해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삭제 및 접근 차단을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모바일 메신저의 단체 대화방에서 유포된 가짜뉴스도 단속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경찰청은 지난해 코로나19가 국내에 확산된 뒤 관련 가짜뉴스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왔다. 3일 기준 허위사실 유포 131건, 개인정보 유출 47건 등 모두 178건을 수사해 지금까지 279명을 검거했다.

국수본은 향후 코로나19 백신과 관련된 사기사건 등도 강력하게 단속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한국보다 먼저 접종을 시작한 미국과 영국 등에서 백신 불법판매 사기 유형이 등장했다”며 “가짜 백신 제조 및 유포 행위 등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백신#가짜뉴스#검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