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공정 재판위해 사건기록 듣고 또 들을 것”

최예나 기자 입력 2020-10-17 03:00수정 2020-10-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동현 변호사, 국내 두번째 시각장애인 판사 임용
로스쿨 2학년때 의료사고 당해
양쪽 시력 잃고 4년만에 졸업
“어머님이 최영 판사 기사 들려줘… ‘열심히 하면 된다’ 마음 고쳐먹어”
김동현 씨가 14일 시각장애인용 흰 지팡이를 들고 있다. 8년 전 시력을 잃은 김 씨는 변호사로 활동하다 판사 임용을 앞두고 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일반 법조경력자 법관 임용 내정자로 결정됐습니다.”

이어폰을 통해 e메일을 ‘듣던’ 김동현 씨(38)의 얼굴에 환한 미소가 그려졌다. 그는 시각장애인 1급이다. 노트북컴퓨터에 이어폰을 연결한 뒤 자료와 e메일을 귀로 듣는다.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을 졸업하고 변호사로 일하던 김 씨는 20일 판사로서 첫발을 내디딘다. 시각장애인이 판사로 임용되는 건 2012년 최영 판사(40)에 이어 두 번째다. 김 씨가 빛을 잃은 건 2012년 5월이다. 로스쿨 2학년 때 병원을 찾았다가 의료사고로 시력을 잃었다. 하루아침에 세상이 암흑으로 변했다. 김 씨는 세상이 모두 끝났다고 생각했다. 로스쿨도 휴학했다. 병원에 오갈 때를 제외하고 집에 틀어박혀 있었다. 점자나 화면낭독 프로그램을 배울 생각도 하지 않았다.

그래도 극단적인 생각을 하지는 않았다. 어머니 덕분이었다. 어머니는 늘 김 씨의 옆을 지키며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의에 빠져 누워 있는 아들에게 최 판사 사연이 담긴 기사를 찾아 읽어주고 동영상 강의도 들려줬다. 김 씨의 마음도 바뀌었다. ‘어차피 시력은 돌아오지 않는다. 같은 장애를 갖고 이겨낸 분이 있으니 나도 열심히 하면 된다.’

2013년 3월 김 씨는 로스쿨에 복학했다. 어머니가 오전 9시 학교에 데려다주고 오후 10시 반 데리러 올 때까지 하루 종일 공부에 매달렸다. 공부 방법은 완전히 달라졌다. 모든 수업 자료와 책 내용은 화면낭독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컴퓨터 목소리로 들어야 했다. 선천적 장애가 아닌 탓에 점자가 익숙하지 않다보니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노트북컴퓨터에 이어폰을 연결하고 듣고 또 들었다.

주요기사
동료의 도움도 컸다. 한 학년 위인 동기들은 과거 필기 내용과 자료를 모두 건넸다. 함께 수업을 듣는 학생들도 매일 점심, 저녁을 함께하고 강의실로 함께 이동했다. 도서관에서는 항상 가장 편한 자리를 김 씨에게 양보했다. 아낌없이 도와 준 동료 덕분에 그는 2015년 2월 우등상을 받고 졸업했다. 김 씨는 변호사 시험 합격 후 서울고법에서 2년간 재판연구원(로클럭)으로 근무했다. 이후 서울시장애인권익옹호기관에서 3년간 일했다. 그리고 5년 이상 경력자 대상의 법관 임용에 지원해 최근 합격했다.

14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김 씨는 “현재가 어려워도 희망을 갖고 노력하면 기회가 왔을 때 분명히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기쁨과 함께 걱정도 감추지 않았다. 변호사로서 의뢰인을 상담하는 것과 판사로서 피고인을 상대하는 건 차이가 클 수밖에 없다. 자칫 피고인이 앞을 못 보는 자신 때문에 재판 과정이나 판결을 믿지 못할 수도 있다는 걱정이 드는 것이다. 김 씨는 “결국 좋은 재판을 통해 신뢰를 쌓을 수밖에 없다”며 “국민이 납득할 만한 공정한 재판을 충실하게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동현 변호사#국내 두번째 시각장애인 판사 임용#로스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