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나온 20대 공군 부사관, 낙동강변서 숨진 채 발견

뉴스1 입력 2020-07-01 12:48수정 2020-07-01 14: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휴가 나온 현역 공군 부사관이 숨진채 발견돼 군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대구경찰청과 군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42분쯤 대구 달성군 사문진교에서 남쪽으로 30여m 떨어진 낙동강변에서 강원 원주시의 모 공군부대 소속 A하사(23)가 숨진채 발견됐다.

A하사는 휴가 복귀날인 지난달 28일 실종 신고됐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이 사흘간 50여명을 투입해 수색을 벌였다.


숨진 A하사 주변에서는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으며 옷에는 현금 10만원 가량 들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군 당국에서 부검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망 경위는 군 당국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구=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