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기현 “이재명 손절, 김의겸 제명…野 멸문 면하는 길”

입력 2022-11-25 11:12업데이트 2022-11-25 11: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등 조국, 추미애가 시작한 흑역사 이어가”
관련해서 전현희 권익위원장도 정조준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 뉴시스.크게보기국민의힘 김기현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조국,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서 시작된 궤변의 흑역사를 이재명 대표, 고민정 김의겸 장경태 의원으로 릴레이 하듯이 이어가면서 자멸해간다”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하루 빨리 이재명 대표를 손절하고, 김의겸 의원을 제명, 장경태 의원을 징계하기 바란다”며 “그게 민주당이 멸문의 화를 면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이날 페이스북에 썼다.

그는 이 대표를 둘러싼 대선자금 의혹 수사를 겨냥해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적부심 청구가 기각됐다. 당연한 상식 아니겠느냐”며 “숨바꼭질 게임은 이미 끝났다. 권력과 음모로 진실을 숨길 수 있을 것이라는 구차한 미련을 이제는 버려달라”고 맹폭을 퍼부었다.

김 의원은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적부심 청구가 기각됐는데 사필귀정이고 너무나 당연한 상식”이라며 “부패자금 저수지에 넣어두었던 거액의 돈이 수시로 흘러나와 이재명을 위해 쓰였는데도 ‘나는 모르는 일’이라는 이 대표의 변명을 믿으라는 건 허무맹랑한 무당의 말을 믿으라고 강요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른바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의원을 향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김 의원은 “더 이상 국민 앞에 내놓을 변명거리도 없으면서 무엇을 더 망설이느냐”며 민주당에서 김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 뉴시스.크게보기국민의힘 윤한홍 의원. 뉴시스.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인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보자 A 씨가 공익신고자 인정 요건을 검토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을 정조준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청담동 술자리 정치공작사건에 가담했던 전 위원장은 이제 사퇴해야 될 것 같다”며 “가짜뉴스 유포자를 공익신고자인 것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서 교묘하게 가담해서 국민들을 속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익위 보도자료 초안에는 공익신고자 표현이 없었다”며 “세 차례 보고 받으면서 전 위원장 지시에 의해 공익신고자라는 표현이 보도자료에 들어간 것이다. 국민을 속이려고 공익신고자 표현을 넣게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 대표 법인카드 (유용 관련) 공익신고자는 이미 공익신고자로 인정됐음에도 불구하고 발표를 안 했다”며 “(법인카드 관련) 제보자가 트위터에 불만글을 올리고 항의하니깐 공익신고자로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 위원장은 더 이상 변명과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지 말고 사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