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친명 정성호 “이재명, 피의자로 소환때 유감 등 입장표명”

입력 2022-11-25 10:45업데이트 2022-11-25 11: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당 안팎 유감 표명 압박에 친명계 입장 선회
“이재명 당 대표직은 유지해야”
친명(친이재명)계 좌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최근 당 안팎에서 이재명 대표가 최측근 인사들의 연이은 구속에 대해 직접 유감을 표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검찰이 이 대표를 피의자로 적시해 소환하는 시점에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25일 MBC라디오에서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개인의 비리가 아니라 이 대표를 향한 굉장히 의도된 정치적인 그리고 정치 보복적인 수사”라며 “성급하게 유감을 표시하는 것 보다는 상황이 정리되고 나서 검찰이 결국 이 대표 본인을 피의자로 지목하고 수사할 때 적절하게 이야기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김용·정진상이) 본인의 측근이었고 참모였기 때문에, 그런 상황도 그런 때 정리하는 측면에서 의견 표명이 있어야 된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검찰 소환 통보 시점에 대해서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서 여당에 불리한 증인이 나온다고 한다거나 할 때 압수수색이나 소환조사를 하지 않겠냐”며 “증거가 있든 없든 이 대표의 주거지나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하는 절차를 거칠 것이다. 그런 타이밍을 맞춰 계산해서 할 것이라고 본다”고 내다봤다.


정 의원은 앞서 23일 라디오 인터뷰에선 “(김용·정진상의) 개인적인 행위들에 대해 이재명 대표가 구체적인 해명을 한다는 게 더 이상한 모습이 될 수 있다”며 비명계의 이 대표에 대한 유감 표명 요구를 일축한 바 있다. 그런데 이틀 만에 친명계의 입장이 변화한 건 전날 정 실장의 구속적부심 청구가 기각되는 등 검찰 수사에 힘이 실리고 있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 내 분열이 가속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이 대표의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가 당 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은 재차 확실히 못 박았다. 정 의원은 “이 대표가 대표직을 사퇴한다면 당이 분열로 가는 것”이라며 용퇴론에 대해서도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야권 관계자는 “아직까지 비명계 내부에서도 이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기엔 이르다는 분위기가 강하다”며 “친명계도 이런 눈치를 보면서 이 대표가 적절하게 유감을 표명하는 정도로 당 내 갈등을 수습하려는 의도 아니겠냐”고 했다.



비명계 중진 의원도 “아직까지는 이 대표에 대한 개인적 호불호를 말하기에 앞서 당이 좀 더 뭉쳐야 할 때”라며 “다만 검찰 수사 결과 이 대표 개인의 문제가 드러난다면 더 이상 이 대표를 엄호하기 어려울 것이란 당 내 여론이 형성될 것”이라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