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대통령실, ‘검찰 편중 인사’ 지적에 “다른 분야서도 인재 구할 것”

입력 2022-06-07 17:42업데이트 2022-06-07 17: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복현 부장검사. 2020.09.01.뉴스1
신임 금융감독원장으로 이복현 전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가 내정된 것과 관련, 검찰 편중 인사 논란이 제기되자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이 “앞으로 계속 널리 다른 분야에서도 인재를 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7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에서 금감원장 인선 배경에 대해 “검찰 재직 시절 굵직한 경제범죄 수사 업무에 참여해 경제 정의를 실현한 경험이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금융기업의 준법 경영 환경을 조성하고 금융소비자 보호 등 금감원의 당면 과제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적임자로 평가된다는 것이 금융위의 설명이었다”고 전했다.

새 정부 들어 임명되거나 지명된 인사 가운데 내각에서는 차관급 이상, 대통령실에서는 비서관급 이상(총 120명) 중 15명이 법조계 출신이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제외하면 14명이 검찰 출신으로, 이 전 부장검사 임명으로 15명이 됐다. 이 때문에 검찰 출신 편중 인사라는 논란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적재적소한 능력 중심의 인사가 검찰에만 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강 대변인은 “앞으로 다른 분야에서도 인재를 구할 것이라 생각된다”고 답했다. 또한 “여론의 지적을 열심히 듣고 있고 이에 맞춰 어떤 식으로 다르게 할 수 있을지 고민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유력한 강수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도 검사 출신이다. 이와 관련해 강 대변인은 “지금 상태가 어떤지는 알 수 없다”며 “더 이상 확인해 드릴 이야기는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새정부 초대 금융감독원장에 이복현 전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를 임명했다. 검찰 출신 금감원장은 금감원 설립 이래 처음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