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개에게 사과주는 사진 재미로…심각하게 생각 말라”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2 09:33수정 2021-10-22 09: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한 이후 인스타그램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것을 두고 “재미있게 하기 위해서”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 캠프 권성동 종합지원본부장은 22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는 뉴스가 나왔는데 이건 어떻게 된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이란 건 재미있게 하기 위해서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개인의 인스타그램이라는 것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지 않나. 공식 입장은 본인의 페이스북과 어제 기자회견에서 유감 표명, 이것이 공식 입장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본부장은 “인스타그램은 그냥 약간 재미를 가미한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될 것”이라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달아 ‘사과’ 사진을 연달아 올렸다. 나무에 끈으로 사과를 달아놓은 사진을 올리고는 “석열이 형이 어렸을 적 아버지는 퇴근길에 사과를 하나씩 사 오셨대요. 그러고는 몰래 마당에 있는 나무에 사과를 실로 묶어두었답니다”, “냉큼 일어나 팬티 바람으로 사과를 따서 아삭아삭 베어 먹었어요”라고 적었다.

또 반려견 ‘토리’ 사진을 주로 올리는 인스타그램에서는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면서 “토리야 인도 사과다!”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 사과 따왔나 봐요.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 사과 좋아해요”라고 글을 올렸다. 이는 국민을 우롱한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자 홍준표 의원 캠프 여명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가뜩이나 엎드려 절 받은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 이것이 ‘사과는 개나 줘’가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 이틀간 윤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한 국민 중에는 분명 윤 후보가 빨리 실수를 바로잡길 원하는 지지자도 있었을 것이다. 윤 후보는 그런 국민과 당원 모두를 우롱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당원은 위장당원, 자신의 실수를 ‘이해해주지 않고 비판’하는 국민은 개 취급. 이런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합당한가?”라고 되물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 권성주 대변인도 “자신의 망언에 대한 사과 요청에 과일 사과 사진을 SNS에 올려 국민을 조롱하더니, 끝내 겨우 ‘송구’하다 말한 그날 심야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SNS 담당자의 실수라 치부할 수 없다. 몇 번에 걸쳐 말을 바꿔가며 해명에 급급해하다 국민께 사과한 게 그리도 찝찝했던 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과를 개에 건네는 사진이 걸린 시간 동안 국민이 느꼈을 깊은 절망감을 생각해보라. 전두환 발언으로 국민께 큰 상처를 주었음에도 후보나 캠프나 진실한 반성이 없다.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