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문 “北 인권 상황에 깊은 우려…제재하면 더 악화할 수도”

뉴스1 입력 2021-02-24 01:49수정 2021-02-24 0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24일 화상으로 진행된 제46차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 뉴스1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24일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깊은 관심과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날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제46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 기조연설에서 “인권 증진과 보호는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다. 우리는 인권의 보편성을 더욱 중시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차관은 “우리는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북한 주민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한국 정부는 북한에서 10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영상실조로 추정된다는 유엔 보고서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인도주의적 상황은 (대북) 경제제재, 코로나19, 자연재해를 포함한 복합적인 요인들로 인해 더욱 악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최 차관은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은 앞으로도 유엔 인권 메커니즘과 인도주의 단체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아울러 가장 시급한 인도적 과제 중 하나로 남은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우리의 요구에 북한이 응답하길 바란다”고 했다.

올해 연설에선 ‘위안부 문제’가 지난해 인권이사회 회의 연설에 이어 2년째 거론됐다. 최 차관은 “현재와 미래의 세대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스러운 경험에서 귀중한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위안부 문제는 보편적인 인권 문제이자, 인권과 충돌하는 이러한 폭력을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생존자 중심 접근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성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 밖에도 구호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 희생자와 생존자들에게 지속적으로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과 관련해선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공평한 접근과 감염병에 대응한 다자주의적 접근법을 지지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제안에 따라 지난해 12월 출범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에 관련국 모두가 동참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얀마 군부 쿠데타 상황에 대해선 “한국은 미얀마 내 최근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 문제가 합법적이고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 평화적으로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