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연평도 포격전 생존장병 일부에도 무공훈장 수여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9-24 03:00수정 2021-09-24 1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0년엔 사망자 2명에게만 추서 다음 달 1일 열리는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2010년 연평도 포격전 당시 생존 장병 일부에게 무공훈장이 수여된다. 북한의 도발에 맞서 싸운 장병들이 당시의 헌신을 인정받게 되는 것으로, 연평도 포격전 생존자에게 훈장이 수여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23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군 당국은 공적심사위원회를 열어 연평도 포격전 당시 공적을 올린 장병들에 대한 심사를 마쳤다. 현재 행정안전부에서 대상자들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이고, 훈장 수여는 다음 주 국무회의에서 확정된다.

2010년 이명박 정부에서는 서정우 하사(당시 병장)와 문광욱 일병(당시 이병) 등 사망자 2명에게만 화랑무공훈장이 추서됐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연평도 포격전#무궁훈장#연평도 생존장병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