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정미경의 이런영어 저런미국]“모든 일에 진심을 다하라”

정미경 콘텐츠기획본부 기자·前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22-03-14 03:00업데이트 2022-03-14 12: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치인들이 서기 싫어하는 단 한 군데 연설 무대는 패배를 인정하는 ‘승복 연설(concession speech)’ 무대”라는 미국 속담이 있다. 공식석상에서 패자가 승복 연설을 하는 것은 1920년대 이후 미국 정치의 전통이다. 2016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에게 예상 밖 패배를 당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운데)가 승복 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 출처 CNN
정미경 콘텐츠기획본부 기자·前 워싱턴 특파원
유례없는 접전 끝에 나라를 이끌 새 리더가 결정됐습니다. 미국에서는 접전을 ‘가까운 선거(close election)’라고 합니다. 후보 간 표 차이가 ‘가깝다’는 뜻입니다. 당락을 점치기 힘든 초박빙의 개표 상황을 ‘너무 가까워 부를 수 없다(too close to call)’고 합니다. 접전의 대선에서 진 패자들의 연설을 들여다봤습니다.

△“I personally will be at his disposal.”

접전으로 치자면 한 달 넘는 재검표 공방 끝에 연방대법원이 조지 W 부시 공화당 후보의 손을 들어주면서 끝이 난 2000년 대선이 가장 유명합니다. 앨 고어 민주당 후보가 대선 5주 뒤 패배를 인정하기 위해 마이크 앞에 섰을 때 개표 결과에 대한 불만을 쏟아낼지 모른다는 우려도 있었지만 그는 품위 있는 연설로 감동을 줬습니다. ‘처분대로 하다’ ‘마음대로 사용하다’를 ‘at disposal’이라고 합니다. “부시 당선자가 나를 마음대로 쓸 수 있도록 하겠다”, 즉 “그에게 도움이 되겠다”며 국민 통합을 위해 나섰다고 다짐했습니다.

△“We got here a little bit late and little bit short.”

부시 전 대통령은 2000년 대선에서 재검표 논란 끝에 승리하더니 2004년 재선에서도 존 케리 민주당 후보에게 아슬아슬하게 이겼습니다. 패자로서 연설 무대에 오른 케리 후보는 “여기에 좀 늦고 짧게 왔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늦게(late) 왔다’는 것은 말 그대로 행사장에 늦게 도착했다는 것이고, ‘짧게(short) 왔다’는 승리에 도달하지 못했다는 상징적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여기서 ‘short’는 부사로 쓰였습니다. 목표나 한계점에 미치지 못했을 때 씁니다.

△“You poured your hearts into this campaign.”

2016년 대선 때 대부분 사전 여론조사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점쳤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 보니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이겼습니다. 충격의 패배 후 지지자들 앞에 선 클린턴 후보는 “여러분들은 정성을 다했다”며 미안함을 나타냈습니다. 어떤 일에 진심일 때 ‘마음을 쏟아붓다(pour heart into)’라고 합니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창업자의 저서 중에 ‘진심을 부어라(Pour Your Heart Into It)’가 있습니다. 액체 음료 커피와 어울리는 좋은 제목이라는 평을 들었습니다.

정미경 콘텐츠기획본부 기자·前 워싱턴 특파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