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짙어진 Moon’… 내각 친문카드 꺼냈다

한상준 기자 입력 2017-06-12 03:00수정 2017-06-12 09: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12일만에 추가 인선
김은경 후보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 법무부 장관에 안경환 서울대 명예교수, 국방부 장관에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을 각각 지명했다. 또 환경부 장관에 김은경 지속가능성센터 ‘지우’ 대표, 고용노동부 장관에 조대엽 고려대 노동대학원장을 지명했다. 이로써 17개 부(신설 추진 중인 중소벤처기업부 제외) 중 11곳의 장관 후보자가 발표됐다.


문 대통령이 장관 인사를 단행한 것은 지난달 30일 이후 12일 만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등 앞서 지명한 장관 후보자들이 국회 인사청문회 문턱에 걸려 있는 상황에서 후속 장관 인사를 통해 인사 정국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이날 발표된 5명의 장관 후보자는 모두 문 대통령과 가까운 ‘친문(친문재인)’ 인사들이다. 김상곤 후보자는 이번 대선에서 문 후보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지냈다.

노무현 정부에서 국가인권위원장을 지낸 안 후보자는 2012년 대선 당시 문 후보 캠프의 ‘새로운 정치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었고, 송 후보자는 2012년 대선부터 문 후보의 안보 공약 수립에 깊숙이 관여했다. 김은경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지속가능발전비서관을 지냈으며 조 후보자는 문 후보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의 설립을 총괄 지휘한 대표적인 정책 분야 측근이다.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 현역 국회의원 출신 장관 후보자 4명에 이어 대선 캠프에서 활약한 친문 인사들이 대거 발탁되면서 내각의 ‘문재인 컬러’는 더욱 짙어지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소야대의 국회 상황 속에서 문 대통령의 뜻을 잘 아는 인사들을 내각에 포진시켜 정권 초반부터 속도감 있게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되지만 야권에서는 ‘코드 인사’라는 비판이 나온다.

이날 발표된 5명의 후보자 중 고시를 거친 정통 관료 출신은 한 명도 없다. 문 대통령이 인사에서 강조하고 있는 ‘주류 파괴’의 연장선이다. 특히 검찰 개혁 적임자로 법무부 장관에 지명된 안 후보자는 법학자이긴 하지만 ‘비(非)사법시험, 비검찰’ 출신이다. 국방 개혁 책임자로 국방부 장관에 지명된 송 후보자도 군의 주류인 육군사관학교가 아닌 해군사관학교 출신이다. 지역은 광주(김상곤 후보자), 경남(안 후보자), 충남(송 후보자), 서울(김은경 후보자), 경북(조 후보자) 등으로 고르게 분배했다.

이에 따라 남은 6곳의 장관 후보자 인선에서 ‘비주류, 여성, 지역 안배’라는 새 정부의 인선 기준이 어느 정도 반영될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후속 장관 인선도 검증이 끝나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인선#내각#친문카드#사회부총리#김상곤#안경환#법무#송영무#국방#조대엽#고용#김은경#환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