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줌인]與16개 市道당위원장 경선 성적표

입력 2005-03-27 18:58수정 2009-10-09 0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된 열린우리당 서울시당 대회에서 유인태 의원(가운데)이 1218표를 얻어 1160표를 얻은 김한길 의원(왼쪽)을 누르고 새 시당위원장으로 선출됐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정동영(鄭東泳)계 약진, 김근태(金槿泰)계 고전, 유시민(柳時敏)계 쇠퇴.’ 27일 끝난 열린우리당 전국 16개 시도 당 대회의 최종 성적표다. 4월 2일 전당대회에서 정동영 통일부 장관계가 지원한 문희상(文喜相) 후보가 당 의장에 선출될 경우 정 장관을 중심으로 한 ‘구 당권파’ 및 문 의원으로 대표되는 ‘중도실용파’가 신주류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과반’을 장악한 정 장관계=27일 서울시당 대회에서 김근태 보건복지부 장관과 가까운 사이인 유인태(柳寅泰) 의원이 ‘구 당권파’인 김한길 의원을 누르고 시당위원장에 당선됐다. 김 장관 중심의 재야파가 ‘정 장관계 돌풍’에 자극받아 뒤늦게 결집, 그나마 체면치레를 한 셈이다. 또 이날 치러진 강원도당 대회에서는 친노(親盧) 직계인 이광재(李光宰) 의원이 도당위원장에 당선됐다.

하지만 전체 판도는 정 장관계 쪽으로 기울어졌다는 게 일반적인 평가다. 26일 경기도 당 대회에서 정 장관의 직계로 여성인 김현미(金賢美) 의원이 예상을 뒤엎고 경기도당위원장에 선출됐다. 또 2, 3위 역시 이종걸(李鍾杰) 이석현(李錫玄) 의원 등 ‘친정(親鄭)’ 인사들이 싹쓸이했다.

인천에선 재야파의 일원인 이호웅(李浩雄) 의원이 무난히 당선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정 장관과 가까운 김교흥(金敎興) 의원이 판을 뒤집었다.

나머지 시도당위원장에 선출된 인사들의 면면을 봐도 ‘친정’ 인맥이 압도적으로 많다. 16개 시도당위원장 중 9개 지역 위원장이 정 장관의 직계 또는 방계 인사로 분류된다.

재야파는 유인태 의원을 포함해 광주 김재균(金載均), 전남 유선호(柳宣浩), 전북 최규성(崔圭成) 의원 등 4개 지역을 건졌다. 유시민 의원이 포함된 개혁당 출신은 시도당위원장을 한 명도 내지 못했다.

대의원 직선으로 선출된 72명의 중앙위원은 아직 확실한 계파 분류가 어렵지만 구 당권파가 과반수를 확보했다는 관측이다. 정 장관의 한 측근은 “중앙위원 중 50∼60%가 우리 사람”이라고 말했다. 재야파의 한 인사는 “중앙위원 중 30∼40% 정도는 우리 쪽으로 분류된다”고 말했다. 참여정치연구회는 10% 안팎으로 보인다. 이전 중앙위원회에서 30% 이상의 지분을 확보해 막강한 발언권을 행사했던 개혁당 계열의 퇴조가 두드러진다.

▽배경과 전망=구 당권파의 약진은 ‘유시민 역풍’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정동영과는 적대, 김근태와는 연대관계’라는 유 의원 발언 이후 실시된 경기도와 인천지역 경선에서 정동영계가 예상을 뒤엎고 당선됐다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한다. 또 유 의원을 정면 공격하고 나선 김현미 의원이 경기도당위원장에 당선되고 정청래(鄭淸來) 의원은 서울시당위원장 선거에서 3위를 했다는 것으로 볼 때 유 의원의 발언이 오히려 정 장관계를 결집시키는 효과를 낳았다는 얘기도 나온다.

어찌됐든 4·2 전당대회 이후 열린우리당 내 판도는 ‘정동영 장관과 문희상 의원을 중심으로 한 실용·중도 주류와 여타 비주류라는 양대 구도로 정리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러나 27일 서울시당대회에서 당의장 후보인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유 의원의 ‘김근태 연대’ 발언에 대해 “이런 위험한 짝짓기는 근절하겠다”며 “건전한 대의원 여러분의 성원으로 당의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유 의원과의 연대를 사실상 거부했다. 이로 볼 때 비주류가 단일전선을 형성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이 같은 구도가 장기적으로 대선 후보 경선까지 계속되리라고 단언할 수는 없다. 정 장관과 김 장관이 당에 복귀하는 시점이 당내 역학구도의 전환점이 되리란 게 일반적 전망이다. 청와대로서는 여권 내의 ‘파워 시프트(권력 이동)’를 가능한 한 지연시키려 하겠지만 흐르는 물을 언제까지 막아 둘 수는 없다.


윤영찬 기자 yyc11@donga.com

이명건 기자 gun4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