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O2/핫 피플]손정의

입력 2011-06-25 03:00업데이트 2011-06-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굶주림·차별 뚫고나온 꽃… 일본의 리더가 되다
동아일보 DB동아일보 DB
소년은 돼지, 양과 한방에서 먹고 자야만 했다. 더럽고 냄새나는 어린 시절이었다. 집이 너무 가난해 축사를 따로 마련할 형편이 안 됐다. ‘조센징’이라고 부르며 이유 없이 괴롭히는 일본 아이들에게 왕따도 당했다. 그가 자란 마을은 일본인들이 외면하는 조선인 마을이었다.

할아버지는 굶주림을 피해 한국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밀입국자였다. 아버지는 제대로 된 직업을 구할 수 없었다. 그는 가족을 먹여 살리려고 닥치는 대로 돈을 벌었다. 집에서 밀주를 만들어 내다 팔고, 사채업으로 돈을 불린 뒤 빠찡꼬 가게를 열었다. 아버지는 어린 아들에게 “너는 재일한국인이니까 일본 사람보다 열심히 살지 않으면 출세 못 한다”는 말을 귀에 못이 박이도록 했다.

소년은 아버지의 충고대로 그 어느 일본인보다 열심히 살았다. 19세 때 ‘인생 50년 계획’을 세워 그대로 실천했다. 개천에서 용 나듯이 이 소년은 일본 최고의 부자이자 정보기술(IT)업계 리더가 됐다. 바로 손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다. 일본 사회의 가혹한 재일한국인 차별도 그의 비상한 능력을 꺾지 못했다. 손 회장은 2006년 일본 대학생이 존경하는 기업인 2위에 뽑히기도 했다.

○ “손정의를 일본 총리로” 주장도


지금 일본열도는 3월 동일본 대지진과 그로 인한 방사능 오염 때문에 석 달 넘게 혼란과 무기력에 빠진 상태다. 그러나 손 회장은 리더십이 실종된 일본사회에서 방향 제시와 신속한 대안 마련으로 리더의 역할이 무엇인지를 몸소 보여주고 있다. 일부 일본인은 1990년 일본으로 귀화하기 전까지 한국인으로 33년을 살았던 그에게 “일본 총리가 돼 달라”며 열광한다.

그는 4월 초 지진 이재민을 위해 개인성금 최고액인 100억 엔(약 1300억 원)을 기부했다. 일본인 중 최고 기부자인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유니클로 회장의 10억 엔(약 130억 원)보다 무려 10배나 많은 금액이다. 손 회장은 자신이 퇴직할 때까지 소프트뱅크 회장으로서 받는 급여 전액을 기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말보다 행동이 앞서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엔 존경과 신뢰, 지지가 뒤따랐다.

또 손 회장은 동일본 대지진의 여파로 일본이 전력난에 빠지자 한국 KT와 소프트뱅크가 합자회사를 설립해 부산 근교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전산센터 파괴와 전력난 때문에 어려움에 처한 일본 기업의 전산 데이터를 싸고 안전하게 저장해주기 위해서다. 이 데이터센터는 10월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KT와 소프트뱅크의 협상은 일주일 만에 끝났다. 일본 행정당국이 매뉴얼과 형평성만 고집하다 지진 이재민 구호품 배급작업조차 제대로 하지 못한 것과 대조적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구호품을 전달받지 못해 굶어죽은 사람들이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손 회장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방사능 누출 사고를 계기로 녹색에너지 혁명을 이끄는 전도사로 나서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말 1000억 엔(약 1조3000억 원)을 투자해 일본 전역에 태양광발전소를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원자력발전소를 아예 없애자는 ‘탈(脫)원전’ 운동의 구체적 대안을 제시한 것이다. 20일 방한한 그는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 자신이 추진 중인 ‘고비테크 프로젝트(고비사막 태양광발전 프로젝트)’를 설명한 뒤 한국 일본 중국이 함께 추진하자고 건의했다.

○ 비난을 일축하는 재치

물론 일본 내에선 손 회장의 이 같은 행보를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4월에는 한 테마파크 임원을 자칭하는 사람이 손 회장의 거액 기부를 비판하는 내용(‘재해는 슬프지만 기업가 자질은 없다’)을 트위터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태양광발전 계획에 대해서도 원전 찬성론자들은 “허무맹랑한 주장”이라며 반발했다. 재일한국인 차별 등 혐한을 주도하는 극우세력은 소프트뱅크의 주가를 높이기 위한 ‘쇼’라는 음모론까지 제기했다.

그러나 많은 일본인은 위기의 순간에 뛰어난 결단력을 보이는 손 회장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손 회장의 강연 동영상 DVD 등과 함께 최근 주목받는 것은 그의 트위터다. 그의 트위터는 팔로어가 123만여 명으로 일본 내에서 가장 많다. 그는 바쁜 일정에도 트위터를 꼼꼼하게 관리하며 자신의 의견과 주장을 전개하는 한편 팔로어들의 여러 질문에 성실하게 답변해 호응을 얻고 있다.

손 회장의 트위터엔 경영인으로서의 면모와 함께 그의 인간적인 부분이나 의외의 모습도 잘 드러난다. 그는 한 팔로어가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팀의 인터리그 세 번째 1위가 15일 확정됐다며 축하하자 “만∼세!”라며 소탈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 극우세력이 “손정의는 일본에서 나가라! 두 번 다시 돌아오지 마”라며 막말을 남겼을 때는 “어디로 가면 (돼)?”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남원상 기자 surrea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