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좋아하는 것과 잘하는 것 교집합을 찾아보세요”

박은서 기자 입력 2018-11-02 03:00수정 2018-11-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JYP엔터 부스서 1대1 채용 상담
“틀에 갇힌 인재는 기발한 생각 못해… 나이-학벌 안보고 노스펙 채용
직업은 꿈 아니라 꿈 이룰 수단돼야”
연예기획사 지망생들 “큰 용기 얻어”
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막을 내린 ‘2018 리스타트 잡페어’에서 국내 대표 연예기획사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 프로듀서가 강연에 나섰다. 그는 “구직자들이 좋아하는 것과 잘하는 것의 교집합에서 일자리를 찾는다면 그것이 가장 이상적인 직업”이라고 조언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의 ‘2018 리스타트 잡페어’ 행사장에서 가장 큰 인기를 끈 곳은 연예기획사 JYP엔터테인먼트 부스였다. JYP엔터테인먼트를 세운 박진영 프로듀서(PD)가 직접 행사장을 찾아 약 1시간 동안 구직자들과 일대일 채용상담을 진행했기 때문이다. 신문 보도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그가 온다는 소식을 듣고 부스 앞에는 박 PD가 오기 전부터 긴 줄이 늘어섰다.

JYP엔터테인먼트는 나이, 성별, 학력 등을 전혀 보지 않는 ‘노(no)스펙’ 채용을 내걸고 추후 정규직으로 전환될 인턴 채용에 나섰다. 여러 구직자는 “스펙을 보지 않는 이유가 뭐냐”를 물었다. 박 PD는 “학벌, 나이 등이 저희의 눈을 가리지 않도록 새로운 채용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며 “틀에 익숙한 인재라면 기발한 생각을 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상담을 하고 나온 위동진 씨(34)는 “3개월째 구직 활동을 하고 있는데 ‘열정만 보겠다’는 채용 방식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김향화 씨(24·여)는 “회사의 목표를 대표에게 직접 물어볼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자녀를 위해 대신 상담하러 온 부모도 있었다. 노연호 씨(56·여)는 “딸이 공연·음반 기획에 관심이 많은데 어떤 인재상을 뽑는지 물어볼 수 있어 좋았다”고 했다. 올해 들어 연예기획사 10곳 이상을 지원했다는 최모 씨(25)는 “자연계열을 전공해 이 분야에 대한 정보가 별로 없었는데, 부스에서 상담을 받으며 경험과 아이디어만 있어도 할 수 있겠다는 용기가 생겼다”고 말했다.

채용 상담을 진행하기 전 박 PD는 행사장 무대에 올라 꿈과 직업에 대한 강연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직업은 꿈이 아니다”며 “어떤 가치를 전파하고 싶은지가 꿈이라면, 직업은 가치를 이루기 위한 수단이 돼야 한다”고 규정했다. “직업이 꿈이라면 그걸 이뤄 버리면 허무함이 찾아오고, 못 이루게 되면 열등감과 죄책감에 시달린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관련기사
잘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의 교집합에 있는 직업을 찾아보라는 조언도 나왔다. 박 PD는 “음악을 좋아하는 회계사라면 우리 회사의 회계팀에 오면 된다”고 말했다.

‘기발하게 생각하고 효율적으로 일하라’는 슬로건을 앞세우고 있는 JYP엔터테인먼트가 원하는 인재상은 뭘까. 기존 사업을 더 효율적으로 만들어줄 인재, 기존 사업과 시너지가 날 새로운 사업을 구상하는 인재가 필요하다는 게 그의 말이었다. 박 PD는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새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어낼 기발한 아이디어를 가진 인재는 특히 환영받는다”는 말을 끝으로 강연을 마무리했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jyp엔터테인먼트#박진영#리스타트 잡페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