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휴지통]제습기, 서울선 웃고 부산선 울고

동아일보 입력 2013-07-26 03:00수정 2013-07-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홈쇼핑은 25일 지역별 날씨 차이가 컸던 7월 10∼23일과, 차이가 크지 않았던 6월 20일∼7월 2일의 상품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최근 폭우가 이어진 서울 경기 강원 지역에선 장마 관련 상품이 불티나게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10∼23일 중부 지방의 제습기 판매량은 6월 20일∼7월 2일보다 178% 늘었고, 냄비류 판매량은 133% 증가했다. 반면 폭염이 계속된 부산 경남 전남 지역에선 더위를 극복하기 위한 상품이 인기를 끌었다. 10∼23일의 에어컨 판매량은 6월 20일∼7월 2일보다 111% 늘었고, 등산 및 레저용품의 매출도 98% 증가했다. 반면 제습기 매출은 53%, 냄비류는 66% 줄었다.

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