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 태블릿에 윈도8 얹으니 아이패드와 붙어볼 만?

동아닷컴 입력 2012-08-03 17:14수정 2012-08-03 1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IT기기 시장을 이끌고 있는 제품이라면 단연 스마트폰, 그리고 태블릿PC다. 다만, 두 제품의 세부적인 시장상황은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사뭇 다르다. 스마트폰의 경우, 애플의 아이폰 시리즈 외에도 삼성전자의 갤럭시 시리즈, LG전자의 옵티머스 시리즈, 팬택의 베가 시리즈 등의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이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하며 경쟁을 하고 있다. 하지만 태블릿PC 시장은 애플의 아이패드 시리즈가 거의 독주를 하고 있는 상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탭 시리즈가 나름 선방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선호도가 많이 떨어지는 것이 현실이다.

그럼에도 아이패드의 아성에 도전하는 제품들은 꾸준히 등장하고 있다. 있다. 그 중에서도 눈에 띄는 것은 일반PC용 운영체제인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Windows)를 탑재한 제품들이다. 아이패드나 갤럭시탭이 화면 커진 스마트폰이라면 윈도 태블릿은 키보드를 잘라낸 노트북에 가깝다는 것이 차이점이다.

일반 PC와 비슷한 사양이 최대의 특징

그렇다면 윈도 태블릿은 실제로 쓸만할까? 에이서(acer)에서 출시한 ‘아이코니아 탭 W500’을 직접 써보며 전반적인 느낌을 살펴봤다. 아이코니아 탭 W500의 전반적인 제원은 기존의 태블릿PC보다는 노트북에 가깝다. 소형 노트북에 주로 쓰이는 AMD의 퓨전 APU C-60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운영체제는 일반PC용과 동일한 윈도7 홈프리미엄 버전이다. 더욱이, 노트북용과 거의 동일한 84키의 키보드, 그리고 마우스 커서를 조작하는 트랙포인트까지 갖추고 있다.

주요기사



하지만, 키보드를 분리해 화면 부분만 가지고 다닐 수 있으며, 터치스크린 기능을 가지고 있어 화면을 직접 만지며 여러 가지 작업을 할 수 있는 점은 여타의 태블릿PC와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키보드를 분리한 상태에서 글자를 입력하고자 하면 화면 하단에 가상 키보드가 활성화되므로 이를 직접 터치하며 타이핑이 가능하다. 그리고 제품을 기울이면 자동으로 화면의 표시 방향이 전환되므로 가로로 긴 화면, 혹은 세로로 긴 화면을 선택해 사용이 가능하다.

아이코니아 탭 W500과 같은 윈도 태블릿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역시 방대한 양의 응용 소프트웨어다. 일반PC용 운영체제를 그대로 탑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오피스’, ‘곰플레이어’, ‘알집’ 같은 소프트웨어를 아무런 문제 없이 쓸 수 있으며, ‘카트라이더’ 같은 PC용 게임 역시 구동이 가능하다. 말 그대로 PC에서 되는 건 윈도 태블릿에서도 모두 할 수 있다는 의미다.

터치스크린 환경과 어울리지 않는 인터페이스가 최대의 약점

다만, 이는 반대로 단점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윈도용 소프트웨어의 양이 많다고는 하지만 이들 대부분이 데스크탑이나 노트북과 같은 일반 PC환경에서 쓸 것을 전제로 개발되었다. 때문에 화면 구성이나 사용법이 터치스크린 기반의 태블릿PC에서 쓰기엔 불편함 점도 있다. 예를 들면 열려 있는 창 하나를 닫으려면 창의 오른쪽 위에 있는 닫기 아이콘을 클릭해야 하는데, 마우스가 달린 일반PC라면 아주 간단한 작업이지만, 태블릿PC라면 그 작은 아이콘을 손가락 끝으로 누르는 것이 만만치 않다.

더욱이, 윈도 태블릿의 기본적인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는 일반PC의 그것과 동일하기 때문에 부팅 시간 역시 PC와 마찬가지로 느린 편이었다. 아이코니아 탭 W500의 경우, 전원 버튼을 누르고 윈도7의 부팅이 완료되기까지 1분 정도의 시간이 걸렸다.

아무튼 현재의 윈도 태블릿은 기존 PC를 대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기존 PC의 단점 역시 고스란히 가지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태블릿PC라는 새로운 환경에서 활용성을 높이는데 분명한 한계도 가지고 있다. 이는 기존의 윈도 운영체제 자체가 일반 PC에 쓸 것을 염두에 두고 개발되었기 때문이다.

환골탈태한 윈도8의 등장, 윈도 태블릿이 쓸 만해지다

하지만, 앞으로는 윈도 태블릿의 이러한 단점이 상당부분 해소될 가능성도 있다. 새로운 운영체제인 윈도8이 조만간 출시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윈도8은 윈도7의 일부 기능을 개선하는데 그치지 않고 상당히 폭넓은 손질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특히 PC 외에도 태블릿PC를 비롯한 다양한 플랫폼에 적용할 것을 상정해 개발되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현재 테스트 중인 윈도8의 베타버전이 탑재된 아이코니아 탭 W500을 사용해봤다. 윈도7 버전 제품과 하드웨어 제원은 동일하다.

윈도8이 탑재된 아이코니아 탭 W500은 윈도7 버전과 여러 면에서 차이를 나타냈다. 운영체제 부팅 시간부터 확연히 빨랐다. 윈도7 버전이 1분 가량이 걸린 반면, 윈도8 버전은 불과 15초 만에 부팅을 마치고 곧장 사용 가능한 상태가 되는 것을 확인했다. 물론, 대기모드를 활용하면 쓸 때 마다 부팅을 할 필요도 없다. 윈도8은 대기모드 상태에서 전원을 노르면 1초 정도 후에 곧장 사용 가능한 상태가 되며, 사용 중 대기모드로 들어가는 시간 역시 매우 빠르다. 윈도7에도 대기모드가 있긴 하지만, 윈도8에 비하면 신속함이 떨어진다.

인터페이스(화면 구성 및 사용법) 역시 태블릿PC 환경에서 쓰기 적합하도록 바뀌었다. 기존 윈도와 같은 전통적인 인터페이스 외에 터치스크린에 최적화된 새로운 인터페이스가 함께 적용되었기 때문이다. 이 새로운 인터페이스는 ‘시작’ 버튼을 누르면 간단히 실행되며, 아이콘도 큼직해서 터치하기도 편하다. 그 외에도 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하다가 화면 가장자리를 문지르면 기존 창을 닫거나 새로운 창을 열 수 있는 팝업 메뉴가 등장하는 등, 터치스크린 사용을 위한 여러 가지 편의기능이 추가, 태블릿PC에서도 이질감 없이 사용이 가능했다.

윈도8 얹은 윈도 태블릿, 아이패드 대항마 되나

결론적으로 말해, 윈도 태블릿은 ‘현재’로선 쉽게 추천하기가 어려운 물건이다. 노트북과 기존 태블릿PC의 특성을 모두 포괄하는 것은 분명 장점이지만, 그 양쪽의 용도를 완벽하게 대체할 수 있을 정도의 활용성이나 편의성을 보여주지도 못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윈도7 기반의 윈도 태블릿 밖에 없는 2012년 8월 ‘현재’의 상황이다. 오는 10월 26일에 정식 출시될 예정인 윈도8이 윈도 태블릿에 본격적으로 보급된다면 상황은 사뭇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윈도8은 기존 운영체제와 달리, 터치스크린에서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기능과 인터페이스를 개선했기 때문에 태블릿PC 시장에 상당한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운영체제만 바뀌었다 하여 당장 윈도태블릿이 쓸만해지는 것은 아닐 것이다. 운영체제는 물론이고, 이를 지원하는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사들의 지원 역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이들 개발사들이 태블릿PC 환경에 최적화된 윈도8용 소프트웨어를 적극적으로 내놓을 필요가 있다. 이러한 조건이 갖추어진다면 윈도8 기반의 윈도 태블릿은 아이패드에 도전할만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 포털 내 배포되는 기사는 사진과 기사 내용이 맞지 않을 수 있으며,
온전한 기사는 IT동아 사이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중심의 IT저널 - IT동아 바로가기(http://i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