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일의 ‘내사랑 스포츠’]야구선수들이 너무 많이 받는다고?…그럼 로또 1등은?

동아일보 입력 2011-12-04 09:05수정 2011-12-04 1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년간 50억원을 받는 조건으로 넥센으로 돌아간 이택근. 스포츠동아
프로야구 'FA(Free Agent·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억, 억' 소리가 들린다. 이번 FA 시장에 거물급 스타들이 나오면서 수십억이 오가는 계약이 성사되고 있기 때문이다.

LG에서 고향 팀 넥센으로 돌아간 이택근은 4년 간 50억원이라는 FA 역사상 두 번째 고액에 계약을 맺었다.

SK에서 롯데로 이적한 좌완 투수 이승호는 4년에 총액 24억원, LG에서 SK로 이적한 초특급 포수 조인성은 3년간 19억원에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투수 정재훈도 원 소속팀인 두산과 4년간 총액 20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여기에 '국내 최고 거포' 이대호는 2년에 약 105억 원이라는 거액을 받고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주요기사
이런 '대박 계약'이 연일 성사되자 일부에서는 "야구선수들이 너무 많이 받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

한 TV 스포츠 뉴스에서는 미국이나 일본 프로야구 시장에 비해 규모도 작고 구단들이 적자인 상황에서 선수들의 계약금이 너무 거액이라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SK에서 롯데로 이적한 이승호. 스포츠동아
하지만 필자는 각 팀이 이런 계약을 맺는 데에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고, 거액의 FA 계약금을 받는 스타급 선수들은 정말 몇 명 되지 않기 때문에 계약금이 결코 터무니없이 많은 것은 아니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

프로 구단에게 선수는 하나의 '상품'으로 볼 수 있다. 이 '상품'을 잘 이용해 몇 십 배의 효과를 거두기 때문에 아낌없이 투자를 하는 것이다.

2년간 100억원이 넘는 거액을 이대호 한명에게 쏟아 붓겠다고 나선 오릭스의 경우를 봐도 그렇다.

오릭스는 이승엽과 박찬호를 영입하면서도 국내 케이블 TV와 계약을 맺고 상당액의 중계권료를 받았다. 이번에 국내 최고의 타자인 이대호를 영입함으로써 중계권 계약이 훨씬 수월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또한 뛰어난 왼손 타자는 즐비하지만 오른손 강타자가 없는 오릭스로서는 우승을 위해서는 이대호 같은 오른손 거포가 필요한 상황.

이렇게 오릭스는 '꿩 먹고 알 먹는' 효과를 거둘 수 있기 때문에 100억원이 넘는 거액을 제시한 게 아닐까.

거액을 받는 야구선수들이 너무 많다는 지적도 그렇다. 필자는 야구선수만 열심히 해서 은퇴 후에도 걱정 없이 먹고 살 수 있는 선수가 얼마 안 된다고 보기 때문이다.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유니폼을 입게 된 국내 최고 거포 이대호. 연합뉴스
좀 다른 비유가 될지도 모르겠지만 로또 복권의 경우를 보자. 요즘에는 매주 1등 당첨자가 평균 5~7명 정도 나오기 때문에 당첨금이 줄어들었다고는 하지만 10~30억 원 정도는 받는다.

그리고 로또 1등 당첨자의 대부분이 자영업자이거나 회사원이라는 통계를 본 적이 있다. 그렇다면 1등 당첨자들은 그야말로 돈 걱정 없이 남은 인생을 보낼 수 있는 셈이다.

이런 로또 1등 당첨자가 1년 이면 200~350명이 나온다. 돈만을 놓고 볼 때 로또 1등 당첨자는 야구선수로 치면 대박 계약을 맺은 스타급 선수들이라 할 만한데, 이런 선수는 1년에 10여 명 밖에 나오지 않는다.

게다가 로또는 순전히 '운'에 의한 것이지만 야구선수들은 어릴 때부터 수많은 경쟁을 뚫고 부단한 노력 끝에 프로 무대를 밟고 거기에서도 최고의 활약을 해야만 겨우 얻을 수 있는 게 대박 계약의 기회다.

이런 면에서 본다면 야구선수들의 FA 대박 계약 소식에 박수를 칠 일이지, "선수들이 너무 많이 받는다"고 눈을 흘길 필요는 없을 것 같다.

권순일 기자 stt7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