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소리]김원길/동계올림픽 후보지 평창군 市 승격해야

입력 2002-10-13 18:18수정 2009-09-17 09: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0년 동계올림픽 공식 후보도시로 선정된 강원 평창군을 세계 동계스포츠의 메카로 발전시키려면 위상에 걸맞게 시로 확대 개편해야 한다고 본다.

동계올림픽 후보도시 중 평창만 유일하게 시가 아닌 군 지역이다. 이는 선정과정에서 불리하게 작용하거나 행정지원에서도 제한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평창군이 동계올림픽을 유치하면 올림픽 준비와 동계스포츠에 관련된 관광분야가 주 업무가 될 것이다. 그러나 지금의 조직으로는 효과적인 지원을 기대할 수가 없다. 군의 조직이 시의 조직과 비교하면 너무나 빈약하게 편성돼 있기 때문이다. 기존 조직은 그대로 둔다 해도 동계스포츠와 관광 등 지원 조직은 확대해 행정지원이 원활하게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정부는 국민의 행정편의를 위해 충북 괴산군과 충남 논산시에 출장소를 설치해 행정지원을 하고 있다. 그러나 용평 지역의 경우 평창군소재지와 떨어져 있어 행정지원이 곤란한 실정이다. 효율적인 행정지원을 위해 용평지역에도 출장소가 설치되었으면 한다.

2010년 동계올림픽의 확실한 유치를 위해 평창군을 시로 확대 개편하고 원활한 행정지원을 해야 관광수익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수 있을 것이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구성과 지역 발전을 위한 대책에 노력해 주기 바란다.

김원길 강원 원주시 신림면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