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국 응원문화/우루과이]국가대항전땐 모두 하늘색 옷

입력 2002-05-28 18:58수정 2009-09-18 02: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암브루노대사가 우루과이의 대표적항구인 폰타델에스테항 대형포스터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신원건기자
퀴즈 하나. 1930년 제1회 월드컵축구대회 개최국은 어디? 정답은 남미의 작은나라 우루과이다.

열정적인 남미의 대부분의 나라가 그러하지만 우루과이에서 축구는 말 그대로 생활이다.

16일 우루과이의 축구문화와 응원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주한우루과이대사관을 찾았다. 약속시간은 오전 10시. 그런데 이게 웬일? 훌리오 지암브루노 대사는 정중하게 40분 뒤에 인터뷰를 하자고 요청했다.

혹시 테러? 아니면 그에 못지않은 엄청난 일이 우루과이에서 일어난 것일까?

전혀 아니었다. 지암브루노 대사는 인터넷방송으로 우루과이에서 가장 인기있는 팀인 나시오날과 그레미오스 경기 실황중계를 듣고 있었다. “방금 후반전에 들어갔으니 경기가 끝나는 약 40분 뒤에 만났으면 좋겠다”는게 대사의 요청내용이었다.

우루과이인들에게 축구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 할 수 있다.

“기다리게 해서 미안하다”고 말문을 연 지암브루노대사는 주제가 축구라서 그런지 청산유수였다.

‘축구를 좋아하냐’는 황당한 질문을 하자 파라과이에서 생활한 교포통역에게 “당신도 남미에서 살았으니까 알겠지만 이게 질문거리가 되냐”고 ‘확실하게’ 대답했다.

우루과이엔 베이비풋볼이라는 한팀에 7명이 하는 미니축구가 활성화돼있다. 베이비풋볼구장이 없는 동네는 한군데도 없다. 전국적으로 68개의 리그가 운영되며 팀만 해도 자그만치 567개고 등록선수도 5만3500명이나 된다.

축구에 들어가는 비용만 해도 국민총생산의 약 0.5%. 한마디로 ‘축구가 국기’인 셈.

우루과이에선 축구응원을 어떻게 할까?

다른 남미국가와 별다르지 않다. 90분 경기 내내 스탠드에서 서서 펄쩍펄쩍 뛴다.

수도 몬테비데오에서 경기가 열릴 때면 갓난아이까지 데리고 가족단위로 축구장에 모인다. 국가대항전(A매치)가 벌어질 때면 입장권을 구입하기 위해 새벽부터 줄을 서는 장사진도 벌어진다.

‘붉은 악마’와 같은 잘 짜여진 조직적 응원을 하는 단체는 없지만 국가대항전이 열릴 때면 너나 할 것 없이 우루과이 대표팀의 상징인 하늘색 옷을 입고 스타디움에 모여 열정적인 응원전을 벌린다.

이번 월드컵에서 우루과이는 어떤 응원전을 펼칠까?

한국에 거주하는 우루과이인은 대사포함 모두 7명. 대사를 제외하고 세명은 교수이고 나머지 세명은 한국인과 결혼한 우루과이 여성. 따라서 국내에서 응원단을 구성하진 못했다.하지만 본국에서 월드컵 기간 중에 500여명이 방한할 예정이라 지암브루노 대사는 자뭇 기대를 하고 있다.

아쉬운 점은 전통적인 열정적 응원은 볼 수 없다는 것. “한국에 오는 사람들은 경제적 여유가 있는 상류층이라 점잖아서 역동적인 응원은 기대하기 어렵다‘는게 지암브루노 대사의 설명이다.

하지만 “축구 자체를 생활처럼 즐기기 때문에 골이 터졌을 때 옆사람을 부등켜안고 껑충껑충 뛰는 것은 볼 수 있을 것”이며 “혹시 옆에 앉아있던 우루과이 관중이 골이 터졌을 때 갑자기 포옹을 해도 이상하게 생각하지 말라”고 부탁을 했다.

전 창기자 je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