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紙上배심원평결/지난주제]남편『되도록 집서 식사』

입력 1999-01-28 18:41업데이트 2009-09-24 12: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편의 ‘남은 음식 타박’을 두고 맞선 우종철 유희경씨 부부. 결과는 6대 4로 남편 우세. 아내 유씨는 “남편이 밤늦게 들어오고 새벽같이 나가니 냉장고에 재료가 남아도는 건 어쩔 수 없다”며 “‘아내생각’에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고 유감을 표시. 우씨는 “되도록 집에서 식사를 해 ‘원인’을 원천봉쇄하겠다”고 다짐.

〈이승재기자〉sjda@donga.com

-시리즈 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