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美 전문가들 “주한미우주군, 北 미사일 위협에 신속 대응할 것”

입력 2022-11-30 10:34업데이트 2022-11-30 10: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미국의 군사·안보 전문가들이 주한미군에 우주군 부대가 창설되면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더 신속하고 단호히 대처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30일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VOA와의 통화에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미사일을 계속 발사할 것이 확실한 만큼 미사일 탐지 기능을 수행할 우주군 병력이 한국에 필요한 상황이 자주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지난 23일 인태사령부 예하 우주군사령부 부대 창설 소식을 전하면서 주한미군과 미 중부사령부에 각각 우주군 구성군사령부를 설립하는 계획을 올해 안에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본토를 제외한 지역사령부에 우주군 예하 부대가 창설된다면 인도태평양사령부에 이어 주한미군이 2번째가 된다.

북한이 올 들어 총 8차례(추진체 개발시험 및 실패 사례 포함)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쏘며 그 성능을 시험한 가운데, 주한미군에 우주군 부대가 만들어진다면 북한의 ICBM을 탐지하는 역량이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켄 고스 미 해군분석센터(CAN)적성국 분석담당국장은 “주한미우주군은 외기권으로 날아가는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 추적할 뿐만 아니라 격추할 수 있도록 하는 역량도 제공할 것”이라며 “지상이나 해상이 아닌 우주에서 요격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방위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그는 우주군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나 패트리엇 등 기존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보다도 더 강력한 억제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코렌스 코브 전 미국 국방부 차관보는 주한미우주군 창설로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역량이 급격히 증대되는 것은 아니라면서도 “북한에 적절한 신호를 발신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주한미우주군이) 현장에서 곧바로 정보를 수집해 대응 방안을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하와이나 미국 본토에서 그런 시스템을 운용하는 것보다 훨씬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주한미우주군 창설이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의 위협도 억지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베넷 연구원은 “주한미우주군 창설은 미군의 통합억제 구현 노력의 일환”이라며 “한국과 인접한 중국에 대한 위성 관측 정보를 사드나 패트리엇 관측 정보와 조정할 능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은 한국 주변에 무인 항공기를 정기적으로 보내는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한국이 중국의 활동을 감시하기 위한 통합 역량을 갖추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