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5월 말까지 모든 미국 성인에 충분한 백신 공급할 것”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3-03 07:47수정 2021-03-03 07: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월 말까지 미국의 모든 성인에게 충분한 양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할 것”이라 공언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3일(한국시간) 백악관에서 미 제약사 머크가 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지원토록 할 것이라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약 3주 전에 7월 말까지 미국의 모든 성인에게 충분한 양의 백신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이 발표로 이 계획은 5월 말까지로 앞당기게 됐다. 중요한 진전”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 식품의약국(FDA)은 지난달 27일 존슨앤드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화이자, 모더나에 이어 세 번째 허가다.

주요기사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