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샵으로 한쪽 다리 지웠냐?”에…호주 모델의 답변은

뉴스1 입력 2021-10-21 15:02수정 2021-10-21 1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애를 감추지 않고 당당하게 드러내며 이를 장점으로 활용한 모델 체리가 촬영한 광고 사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6살 때 발병한 희귀암 때문에 한쪽 다리를 절단해야 했던 모델이 “관심받고 싶어서 포토샵 하냐”는 악플러들의 비난에 용기있게 맞선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0일(현지시간) 터키 언론사 밀리예트는 호주 멜버른에 거주하는 뉴질랜드 출신 수족모델 체리 루이스(29)의 사연을 전했다.

체리는 여섯 살밖에 되지 않았을 당시 골육종암 진단을 받은 후 한쪽 다리를 절단해야 했다.

그는 자신과 같은 장애를 가진 이들과 비슷한 불편함을 겪었지만 20대 초반에 들면서 자신의 장애를 더욱 긍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

주요기사
20대가 된 후 체리는 모델로서의 경력을 쌓기로 결정했고 이후 블루벨라와 모디보디와 같은 속옷 브랜드의 캠페인에 출연했다.

또 목발을 짚고 촬영한 수많은 사진들을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 모두 공개했다.

하지만 체리가 명성을 얻으면 얻을수록 그를 모욕하는 악플은 쌓여만 갔다.

일부 누리꾼들은 “소셜미디어에서 좋아요를 받으려고 장애인인 척했다”, “포토샵으로 한쪽 다리를 일부러 지웠다”, “한쪽 다리밖에 없는 척하지 말아라”라며 체리를 비난하기 시작했다.

체리는 먼저 악플러들에게 다가서기로 결심했다. 체리는 “걸을 수 없다”며 자신의 상태를 진솔하게 고백했고 거울 앞에서 찍은 자신의 셀카를 공유했다.

호주 멜버른에 거주하는 뉴질랜드 출신 수족 모델 체리 루이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체리가 공개한 사진 속 체리는 양쪽 목발의 도움으로 비뚤어진 채로 서 있는 그녀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한 악플러가 “다리가 없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물었고 체리는 웃으며 이유를 설명했다.

해당 게시물은 수천 번 공유됐고, 그 뒤 체리를 향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가 쏟아졌다.

체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인터넷뿐 아니라 거리에서도 내 뒤에서 험담하는 소리를 자주 듣곤 했다. 때로는 내 앞으로까지 와서 내 얼굴에 대고 말하는 이들도 있었다”라며 “하지만 이제는 이런 댓글이나 사람들의 반응에 익숙해져서 더이상 화가 나지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들을 이해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