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뮬란’ 미국내 극장개봉 포기…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서 공개

임희윤 기자 입력 2020-08-06 03:00수정 2020-08-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디즈니 실사 영화 ‘뮬란’이 결국 미국 내 극장 개봉을 포기했다. 5일 버라이어티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디즈니는 뮬란을 다음 달 4일 자사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공개한다. 당초 올 3월 개봉하려고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몇 차례 일정을 변경한 끝에 OTT를 택했다.

코로나19 상황이나 디즈니 플러스 서비스 여부에 따라 일부 국가에서는 영화관 상영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디즈니 플러스 구독자라도 월 기본요금에 29.99달러를 더 지불하고 프리미엄 영화 서비스를 신청해야 뮬란을 볼 수 있다.

밥 차펙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결정에 대해 “현재 극장에 갈 수 없는 관객에게 이 놀라운 영화를 더 널리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넷플릭스를 의식한 결정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주요기사

#뮬란#극장개봉 포기#디즈니 플러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