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 의혹 LH직원, 추가 제보…8억 빚내 12억 땅 매입”

뉴시스 입력 2021-03-08 11:03수정 2021-03-08 11: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직원 추정 인물이 8억3천 대출 주도한 듯"
"LH직원 대구, 김해, 판교 연루 제보도 있어"
"합동조사단이 조사 포함돼있는지 확인해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지구 100억원대 땅 사전투기 의혹 파문이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처음 의혹을 제기한 단체들이 제보를 통해 LH직원들이 연루된 토지를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히 해당 직원은 토지 매입비용 12억2천만원 중 8억3천만원을 대출 받는 등 매입을 주도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8일 “LH직원과 관련해 (첫 기자회견을 연 2일 이후 7일까지) 구체적인 지번이 특정된 제보는 2건이었고, 그 중 1건은 실제로 LH직원일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머지 1건은 명단은 일치하지만 동명이인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사실관계 확인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민변과 참여연대가 받은 추가 제보는 과림동 지역 2개 지번으로, 등기부등본과 LH직원 명단을 대조해보니 하나의 땅은 여러 명의 명단이 일치해 LH 직원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명단이 일치하는 땅은 과림동의 2285㎡크기로 지난해 7월14일 거래됐다. 소유주는 A씨 등 5명인데 이 중 A씨를 포함해 3명이 LH 직원으로 추정된다고 민변은 밝혔다. 특히 A씨가 12억2000만원의 구입대금 중 8억3000만원을 대출받는 등 매입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민변 등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민변은 그 외 제보받은 2029㎡ 크기의 땅은 B씨 외 4명이 지난해 7월23일 구입했고, 이 중 B씨가 LH 직원으로 추정되지만 동명이인일 가능성이 있어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민변은 “2029㎡ 크기 땅은 등기부등본의 소유자와 LH직원 명단 일치 외에 추가로 밝혀진 부분은 없는 관계로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우리는 LH가 이들이 직원이 맞는지, 합동조사단의 조사에 포함돼있는 건인지 확인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한편 민변은 지난 2일 처음 의혹을 제기한 후 받은 제보들에 대해 “LH 직원들이 대구 연호지구, 김해, 남양주 왕숙, 판교 등에서도 사전개발정보를 이용한 투기나 분양권 취득에 연루됐다는 제보가 있었으나 특정 필지나 구체적인 정황 제보는 없었고 해당 지역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제보였다”고 전했다.

또 “제보 접수 이후 이를 확인·검증하는 작업에서 제보자가 언론에 중복으로 제보하면서 이미 기사화된 사례로 시흥시 시의원의 사전매입 의혹도 있었다”며, “LH 공사 외에도 특정 지역의 유명 병원장이 사전개발정보를 통해 투기를 하고 한국국토정보공사 직원이 측량업무 과정에서 취득한 정보로 투기를 진행했다는 제보도 있었지만 이번 사안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어 추가 검증작업은 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 전국적으로 LH에서 공급해 관리하고 있는 공공임대주택 관리비 및 관리사무소 선정비리 의혹 문제였으나 제보자들이 신원노출을 꺼려 구체적인 지역과 단지, 관련 자료가 접수된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