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엔비디아, 英 ARM 47조에 인수…‘초대형 반도체 공룡’ 탄생

뉴시스 입력 2020-09-14 11:55수정 2020-09-14 11: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설계 독점 운영, 특허료를 높게 받는 등의 정책 우려 나오지만
최근 GPU물량 전량 수주 등 경쟁과 협력 동시에 진행 가능성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14일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회사인 영국의 ARM을 400억달러(약 47조3500억원)에 인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반도체 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 금액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계약금으로 20억달러를 ARM에 지급하고, 215억달러는 엔비디아 주식, 100억달러는 현금으로 지불하는 조건으로 ARM 지분을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사들이기로 했다.

이번 초대형 인수합병으로 반도체 시장을 뒤흔들 ‘공룡’이 탄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엔비디아가 ARM 인수로 CPU 기술까지 확보할 경우 AI 등 미래 반도체 시장에서 인텔이나 삼성전자와의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에 놓일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엔비디아는 미국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업체로서 올해 2분기 역대급 실적을 내며 지난 7월 초 시총 경쟁에서 인텔을 제쳤다. 현재는 인텔의 1.5배 수준으로 덩치를 키운 초우량 기업이다.

주요기사
파이낸셜타임즈는 “엔비디아가 ARM 인수로 인텔이 과거 누리던 반도체 시장에서의 확고한 파워를 갖게 될 것”이라며 “반도체 산업의 중심에 선 미국의 위치도 공고해질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엔비디아는 GPU를 병렬로 배치해 연산처리 능력을 극대화한 ‘GPGPU’ 기술 보급 확대 이후 글로벌 인공지능(AI) 생태계를 주도하고 있다. 최근에는 글로벌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의 절대 강자인 인텔의 시가총액을 넘어서며 정보기술(IT) 생태계를 이끌고 있다. ARM은 반도체 설계 명령어를 여타 CPU 업체보다 단순화한 저전력 반도체 설계 기술로 스마트폰 시장 도래 이후 모바일용 반도체 시장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

데이터센터, AI, 자율주행 등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려면 CPU와 GPU 기술을 모두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엔비디아가 ARM을 인수하면서 가능해진 것이다.

일각에선 엔비디아의 ARM 인수가 장기적으로는 삼성전자 등에 악재가 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특허를 폐쇄적으로 운영하거나 특허료를 높게 받는 등의 정책을 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지금까지 ARM은 반도체 설계 외엔 제조에 일체 관여하지 않는 ‘중립성’ 덕분에 시장에서 영향력을 가질 수 있었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삼성, 애플, 퀄컴 등 고객사들에게 다소 껄끄러운 사이가 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한다.

이에 대해 젠슨 황 엔비디아 창업자 겸 CEO는 “AI는 우리 시대 가장 강력한 기술력으로 새로운 컴퓨팅 바람을 일으켰다. ARM과 엔비디아 조합은 AI 시대에 걸맞는 훌륭한 회사를 만들 것”이라면서도 “ARM의 오픈 라이선스 모델을 계속 운영하겠다”며 엔비딩아의 ARM 설계 독점 사용 의혹을 일축했다.

또 일각에선 엔비디아는 최신 GPU 물량을 삼성전자에 맡기면서 양사의 사이가 적에서 동지로 변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이달 초 인베디아는 차세대 CPU ‘지포스 RTX 30’ 시리즈를 공개하고 삼성전자의 8나노미터(nm) 파운드리 공정을 통해 생산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업계에선 20년 파트너인 TSMC를 배제하고 삼성전자에 전량 생산을 맡긴 것에 대해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젠슨 황 엔디비아 창업자는 대만 출신으로 모리스 창 TSMC 창업자와 각별한 관계이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엔비디아의 ARM 인수가 마무리되면 반도체 업계를 뒤흔들 공룡이 탄생하게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가 경쟁사이긴 하지만 이해관계가 맞물려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삼성전자와 같은 경쟁과 협력을 동시에 진행하는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