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하만 인수 완료… 인수 금액 ‘9조2000억 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3-13 08:55수정 2017-03-13 09: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가 하만 인수를 마무리 지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 시간) 미국의 자동차 전장 업체이자 오디오 전문 그룹인 하만(Harman) 인수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치고 인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계약을 체결한지 약 4개월 만으로 인수 금액은 80억 달러(약 9조2000억 원)다.

이번 기업 인수합병(M&A)은 국내 최대 규모로 삼성전자는 미국법인을 통해 하만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된다. 또한 하만 주주들은 주식 1주당 112달러의 현금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경영의 경우 인수 전과 동일하게 디네쉬 팔리월 하만 사장 체제가 유지된다. 현재의 경영진에 의해 독립적으로 운영되며 임직원과 본사, 해외사업장을 비롯해 회사가 보유한 브랜드도 그대로 유지된다.

관련기사
손영권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SSIC) 사장 겸 하만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와 하만은 오디오, 가전, 스마트폰 분야는 물론 커넥티드 카 분야의 기술혁신을 선도해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완성차 업체에 최고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