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중소기업 동반성장 이루자 상생경영 2題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03:00수정 2010-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S그룹, 협력업체에 6600억원 지원
GS칼텍스, 거래대금 20% 선지급… 원자재 직접공급 늘려
GS가 협력업체와의 동반 성장을 위해 6600억 원을 지원하는 등 대대적인 상생 정책을 실시하기로 했다. GS는 6일 금융 지원, 새로운 사업기회 창출 지원, 기술 및 교육 지원, 공정거래 노력 등 4개 부문의 협력업체 상생 방안을 발표했다.

GS는 중소 협력업체의 현금 흐름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상생펀드 1800억 원, 네트워크론 2300억 원, 직접 지원금 2500억 원 등 총 66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주력 계열사인 GS칼텍스는 거래 대금의 20%를 미리 주는 파격적인 선지급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총 30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GS샵은 350억 원, GS리테일과 GS건설은 각각 150억 원을 협력업체에 직접 지원할 예정이다.

GS칼텍스, GS리테일, GS샵은 거래 대금을 100% 현금으로 지급하는 현행 방식을 유지하기로 했다. 특히 GS리테일은 거래 당일 오전에 대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GS건설은 현금 지급 비율을 높이는 동시에 구매카드로 결제할 때에도 지급 기일을 단축하기로 했다.

원가 변동 때문에 중소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협력업체가 원할 경우에는 GS가 직접 주요 원자재를 공급하는 사급(賜給) 제도를 적용하기로 했다. GS칼텍스는 윤활유 가공 협력업체에 원·부자재, 여수공장 건설 협력업체에는 건설용 자재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GS건설도 협력업체에 철근과 시멘트 등 주요 원자재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주요기사
GS는 2, 3차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GS가 1차 협력업체에 대해 단가를 올릴 때 인상분이 2, 3차 협력업체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2, 3차 협력업체에도 1차 협력업체와 같이 상생펀드나 경영지원금 등 다양한 금융 지원을 하기로 했다.

GS는 협력업체들이 경쟁력을 키워 신사업 등을 펼칠 수 있도록 각 계열사가 특성에 맞는 지원책을 실천하도록 했다. GS칼텍스는 우수한 협력회사와는 2, 3년 장기계약을 맺고, 협력업체의 특허출원 비용도 지원하기로 했다. GS리테일은 협력사와 상품을 공동으로 개발, 홍보하는 JBP(Joint Business Plan)를 상품 기획 단계까지 확대한다.
▼ LGD, 협력사와 계약기간 파격 연장 ▼
선정기준도 ‘원가산정’ 방식으로 바꿔 경쟁력 높여


LG디스플레이가 물류 협력업체들과 상생하기 위해 계약 방식을 바꾼 결과 물류회사들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다.

6일 물류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10월 물류 협력업체 선정 기준을 ‘완전 가격경쟁 체제’에서 ‘원가산정 체제’로 바꿨다. 무조건 운임이 싼 곳을 찾는 것이 아니라 운임 대비 수송 내용이 합리적인 곳을 선정하는 것이다. 계약 기간도 해마다 항공은 3번, 해상은 한 번 정도 협력업체를 바꾸던 것을 ‘최소 2년 이상, 특별한 하자가 없는 이상 계속 유지’하는 장기 체제로 전환했다.

LG디스플레이는 주, 월, 분기 단위로 물류 협력업체와 신기술을 공유하거나 개선 실적을 점검하는 모임도 정례화했다. 또 협력업체가 지역별로 특화해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

그 결과 현재 4곳인 LG디스플레이의 물류 협력업체들은 새로운 루트를 개발하거나 최신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이는 운임 개선으로 이어져 LG디스플레이의 물류비용이 제도 개선 초기에는 경쟁사를 100으로 볼 때 107까지 치솟았으나 지금은 오히려 96 정도로 떨어지는 효과를 내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물류 협력업체 상생에 나선 이유는 우리나라의 물류업 비중이 매우 높은데도 경쟁력이 떨어지는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의 오창덕 글로벌지원 담당은 “제조업체들이 물류업체를 하나의 수단으로만 보고 무작정 운임을 깎는 구조가 고착화돼 물류업체들이 국제적인 수준으로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성린 한국국제물류협회 회장은 “LG디스플레이의 상생이 확산돼 물류업계에 무리한 가격 경쟁이나 운임 연체 관행이 사라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균 기자 foryo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