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97달라지는 생활/파견근로자]전문인력도「1회용시대」

입력 1997-01-21 20:13업데이트 2009-09-27 06: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李鎔宰기자」 「해고할 때 소송 걱정을 안해도 되고 퇴직금을 줄 필요도 없는 근로자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명예퇴직이나 정리해고를 시도하다가 분규에 휘말려본 기업주라면 한번쯤 이런 생각을 해봤음직하다. 그런 근로자들이 우리 주위에 늘고 있다. 이른바 「파견근로자」다. 이들은 인력을 필요로 하는 곳에 파견해 줄 인력파견업체에 고용돼 일이 생길 때마다 품을 팔러 나간다. 고용기간은 며칠 단위에서 1년이상까지 다양하다. 파견근로자가 청소와 경비 등 단순노무만 맡는 것은 옛날 얘기다.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 경영컨설턴트 등 특정분야의 전문인력을 업체에 알선해 주는 파견업체들이 서울에만도 10여곳이 성업중이다. 대졸학력이상 고급인력 파견업체인 「유니온」의 경우 확보인력 2천여명중 석사학위 소지자가 20%이상 된다. 박사급인력도 상당수며 60%이상이 30대다. 劉演五(유연오)유니온사장은 『기업들의 업무영역이 전문화 미분화되면서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전문인력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며 『90년대초만 해도 중소기업이 주고객이었으나 요즘은 삼성 쌍용 등 대기업과 증권사 등 금융기관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지난 3년간 사업규모가 연평균 200%씩 신장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서울의 한 파견업체를 통해 S그룹계열의 시스템통합업체에 6개월 계약으로 들어간 J씨(38)는 전산학 석사학위 소지자로 월 4백만원을 받고 있다. J씨를 고용한 업체의 인사담당자는 『월급만 보면 부담스럽지만 고급인력을 복리후생비 및 퇴직금 걱정없이 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라며 『급히 처리해야 할 프로젝트가 있을 때 매우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J씨를 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정규직원들은 고용과 해고가 자유롭고 노조의 눈치를 전혀 볼 필요가 없는 J씨같은 근로자들이 늘수록 자신들의 입지가 흔들릴 것을 걱정하기 때문. 노동법 개정으로 노동시장의 탄력성이 높아지면 산업현장엔 파견근로자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지만 그에 따른 고용불안을 걱정하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