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신창이가 됐다”… 쏟아지는 OTT, 번역이 왜 이래

이호재 기자 입력 2021-05-19 03:00수정 2021-06-07 1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넷플릭스 등 영상 엉터리 자막… ‘그레이 아나토미’ 등 유명 작품서도 나타나
OTT 열풍에 아마추어 번역가 늘고… 에이전시, 번역가 재하청 운용 구조
번역비 과도하게 낮춰 날림 잦아
“업체들 자막관리 체계 갖춰야”
서울 마포구 글밥아카데미가 이달 초 개설한 3개월짜리 영상 번역 강의에는 100명 넘는 수강생이 몰렸다.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두 배 이상으로 급증한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100% 온라인 강의로 진행하는데도 열기가 뜨겁다. 수강생들은 영어회화 강사부터 영화사 직원, 실직자까지 다양하다. 김명철 글밥아카데미 원장은 “자투리 시간에 추가 수입을 올리려는 직장인 수강생이 상당수”라고 말했다.

국내에서 넷플릭스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늘어나고, 해외 콘텐츠들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영상 번역에 뛰어드는 사람이 늘고 있다. 과거에는 해외 영상물이 주로 불법 사이트에서 유통되는 바람에 온라인 동호회 등이 만든 자막이 많이 쓰였다. 전문 번역가의 손을 거치지 않다 보니 엉성한 자막이 적지 않았다. 반면 유료 서비스인 OTT는 번역가가 작업한 자막을 사용하기 때문에 영상 번역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OTT와 영상 번역가를 연결해주는 에이전시도 늘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번역 에이전시는 100여 곳으로 추산된다. 영상 번역 학원에서 1년 과정을 막 마친 초보자의 경우 1분짜리 영어 영상 번역에 2000∼4000원 정도를 받는다. 통상 1분짜리 영상을 번역하는 데 10∼20분이 걸린다고 한다.

문제는 영상 번역 시장이 급격히 커지는 상황에서 번역 수준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에이전시가 번역가를 모집할 때 재하청을 거치며 번역비를 과도하게 낮추는 경우가 적지 않다. 예를 들어 과학 다큐멘터리는 전문용어가 많아 번역에 많은 시간이 걸리지만, 일반 콘텐츠와 같은 단가가 적용되는 경우도 있다. 번역 에이전시 바른번역미디어의 정대은 감수팀장은 “재하청 구조와 일부 악질 에이전시 탓에 초보 번역가의 몸값은 떨어지는 추세”며 “OTT 붐에 휩쓸려 일을 시작했다가 금방 그만두는 사람도 많다”고 했다.

주요기사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의 영화나 드라마는 전 세계 동시 공개가 많아 신속한 번역까지 요구된다. 이에 따라 번역의 질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넷플릭스 미국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 시즌1 2화에선 “여자가 망신창이가 됐다”는 자막이 나온다. “여자가 만신창이가 됐다(beat the crap out of her)”의 오기다. 정지욱 영화평론가는 “오역이나 오탈자는 OTT의 신뢰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영상 번역 수준을 높이기 위해선 OTT 업계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찬일 영화평론가는 “OTT 업체들이 자막 관리를 체계적으로 하지 않아서 잘못된 번역을 거르지 못하고 있다. 유능한 영상 번역가에게 합당한 대가를 치르는 등 자막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영상번역#엉터리#재하청운용구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