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보경, 암투병 끝 사망…향년 44세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05 11:38수정 2021-02-05 11: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년간 암 투병
부산추모공원 안치
영화 ‘기담’ 스틸컷.
배우 김보경이 암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한국일보는 5일 “지난 11년간 암으로 투병해온 김보경이 지난 2일 향년 4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김보경은 2001년 영화 ‘친구’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학교4’, ‘하얀거탑’, ‘깍두기’, 영화 ‘어린신부’, ‘기담’ 등에 출연해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투병 중이던 2012년에는 KBS2 드라마 스페셜 ‘아모레미오’와 MBC ‘사랑했나봐’ 등에 출연하며 연기 투혼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편 김보경은 전날 부산추모공원에 안치됐다.

주요기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