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상의 섹시한 와인이 좋다!7]베토벤에 영감 받고, 테드 코펠을 반하게 한 와인은?

더우먼 입력 2010-09-20 16:09수정 2010-09-20 17: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리스티 경매사에서 컬트 와인 ‘아리에타’ 오너로 변신한 프리츠 해튼과의 유쾌한 만남!
▲ ‘아리에타’ 라벨에 그려진 악보. 베토벤 마지막 소나타의 악보다.

베토벤의 3대 피아노 소나타가 뭐냐고 물으면 “비창, 월광, 열정”을 떠올리기는 어렵지 않다. 학창 시절 음악 수업 시간에 배운 기억이 있어서다. 그런데 베토벤의 마지막 피아노 소나타가 뭐냐고 묻는다면 답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비창’같은 표제적인 애칭이 없어 오로지 작품 번호로 기억해야 하기 때문이다.

베토벤의 마지막 피아노 소나타는 ‘제32번 C단조(Op. 111)’다. 그런데 이 피아노 소나타는 다른 소나타와 차이가 있다. 일반적으로 피아노 소나타는 4악장으로 구성되는데 얘는 2악장으로만 돼 있기 때문. 자신의 마지막 피아노 소나타 마지막 악장에 대해 베토벤은 ‘아리에타’(Arietta)라고 표현했다. 아리에타는 ‘작은 아리아’를 뜻한다.

▲ 크리스티 와인 경매사에서 컬트 와인 ‘아리에타’의 오너로 변신한 프리츠 해튼이 자신이 만드는 와인 병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베토벤의 ‘아리에타’에 영감을 받아 만든 유명한 컬트 와인이 있다. 세계적인 와인 경매사로 이름을 날린 해튼(Fritz Hatton)이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서 생산하는 동명의 와인 ‘아리에타’다.

해튼은 매우 흥미로운 인물이다. 미 예일대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MBA를 받은 그는 은행에서 일하는 대신 정말 좋은 와인을 마셔보고 싶다는 마음에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 뛰어들었다. 처음 그가 한 건 13도로 맞춰진 서늘한 와인 창고에서 와인 물품을 체크하고, 카탈로그를 만드는 일종의 허드렛일이었다. 그런데 회사 내 ‘새 MBA가 왔는데 창고에서 일하고 있다는 소문’이 퍼졌고, 와인 경매를 주관하는 부서에서 “진짜 일(real job)을 줄 테니 우리 부서로 오라”는 전화를 받았다.

주요기사
입사한 지 3주 만에 경매를 진행하는 매니저가 된 그는 이후 본격적으로 와인 경매사로서 능력을 발휘한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와인 생산자들과의 친분도 만들게 됐는데, 그의 일생을 변화시킨 인물은 나파밸리에서 화이트 와인 생산자로 유명한 존 콩스가드다.

“밤 9시30분에 콩스가드에게 전화가 걸려 왔어요. 자신이랑 레드 와인을 같이 만들고 싶은 생각이 있냐고요. 다음날 오전 6시에 살 수 있는 좋은 포도가 있는데 돈을 지불하고 계약을 해야 한다는 거예요. 얼마나 드냐고 물었더니 포도를 사는데 600달러, 배럴을 사는데 200달러해서 총 800달러가 필요하다더군요. 그렇게 해서 1995년 첫 와인을 만들게 됐어요.”

▲ 아리에타 온 더 화이트 키’를 음미하는 프리츠 해튼.
해튼은 자신의 포도밭을 갖고 있지는 않지만 콩스가드가 나파밸리 최고 포도 생산자들과 인맥이 있었기에 좋은 포도를 얻는 데는 아무런 어려움이 없었다. 이는 ‘컬트 와인’으로 명성을 얻는 와인을 만드는 토대가 된다.

자신의 와인에 ‘아리에타’라는 이름을 붙인 사연 역시 흥미롭다. 의기투합한 콩스가드와 해튼, 그리고 콩스가드의 음악하는 친구 등 세 사람은 어느 날 새벽 기분 좋게 취한 상태에서 피아노를 연주했는데(해튼 또한 아마추어 파아니스트다) 그 곡이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32번 작품번호 111이었고, 연주를 끝낸 순간 시계 바늘이 새벽 1시11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그래서 숫자 111에 의미를 두게 됐고, 이 소나타의 마지막 악장에 붙은 애칭 ‘아리에타’로 이름을 정한 것. 라벨에 그려진 악보 역시 이 소나타의 악보다.

최고 품질의 포도를 사들이는 아리에타는 2006 빈티지부터는 미국 최고의 컬트 와인으로 꼽히는 ‘스크리밍 이글’(Screaming Eagle)의 와인 메이커 앤디 에릭슨이 양조를 맡아 더욱 매력적인 와인으로 진화했다.

아리에타는 연간 3만병 밖에 만들지 않는다. 가격도 만만치 않다. 그렇다면 어떤 사람들이 즐겨 마실까. 미 ABC ‘나이트라인’의 전 앵커 테드 코펠이 대표적인 아리에타 애호가다.

“어느 날 전화가 걸려왔어요. 자신이 테드 코펠이라는거에요. 누구냐고 다시 물었죠. 그랬더니 진짜 테드 코펠이라는거에요. 와우. 레스토랑에서 ‘아리에타 베리에이션 원’(Arietta Variation One)을 마셨는데 너무 맛있어서 1케이스(12병)를 주문하고 싶다는 겁니다. 셀러브러티 마케팅에 포커스를 두지는 않지만 기분이 좋았어요. 그런데 그거 아세요. 몇 달 후 또 테드 코펠에게 전화가 걸려왔어요. 근처에 왔는데 들려도 되냐고요. 즐거운 시간을 보냈죠.”

아리에타는 네 종류의 와인을 시장에 내놓고 있다. 유일한 화이트 와인인 ‘아리에타 온 더 화이트 키’(Arietta On the White Keys)는 소비뇽 블랑과 세미용을 블렌딩한다. 야채 요리와 근사하게 어울리는 맛이다.

▲ 라벨에 현악 4중주에 쓰이는 악기가 그려진 ‘아리에타 콰르텟’.
‘아리에타 콰르텟’(Arietta Quartet)은 보르도 스타일의 블렌딩인데 4중주라는 이름 뒤에는 네 가지 품종을 블렌딩한 비밀이 숨겨 있다. 카베르네 소비뇽, 메를로, 카베르네 프랑, 프티 베르도가 그 것. 이를 설명하듯 라벨에는 현악 4중주에 쓰이는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등이 그려져 있다. 다 팔렸다는 2008 빈티지를 마셔 봤는데 아직 영하지만 입 안에 감기는 느낌이 충분히 매력적이다.

테드 코펠이 좋아하는 ‘아리에타 배리에이션 원’(Arietta Variation One)은 시라와 메를로의 블렌딩이다. 시라와 메를로의 결합이라는 독창적인 블렌딩에서 나오는 조화가 관심을 모은다.

아리에타의 최상급 와인인 ‘아리에타 H블록 허드슨 빈야드’(Arietta H Block Hudson Vineyards)는 프랑스 보르도 생테밀리옹의 명품 와인 ‘샤토 슈발 블랑’(Chateau Cheval Blanc)을 멘토 삼아 카베르네 프랑과 메를로를 사용한 똑같은 블렌딩으로 만들었다. “나파밸리의 슈발블랑”이라고 해튼이 말하는 이유다. 참고로 H블록은 허드슨 빈야드 중 가장 좋은 구획으로 최상급 카베르네 프랑이 재배되는 곳이다.

15일 광화문 인근의 한 레스토랑에서 만난 해튼은 보타이를 하고 있었다. 크리스티에서 경매사로 활동하다 돌연 안식년을 내고 3년 간 음악을 공부한 뮤지션의 열정이 반영된 것 같았다. 살짝 물어보니 “경매할 때 동작이 크고 많이 움직여서 일반적인 타이보다는 보타이가 편해 즐겨 하게 됐다”고 말한다. 그런데 그 뒤에 붙이는 말이 걸작이다. “사실 보타이는 드라이 크리닝을 많이 하지 않아도 돼서 좋아요.”
글·사진 이길상 와인전문기자(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정회원 juna109@paran.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