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복절 이전 독도방어훈련 할까…20일 끝나는 한미연습 후 관측
더보기

광복절 이전 독도방어훈련 할까…20일 끝나는 한미연습 후 관측

뉴스1입력 2019-08-14 07:55수정 2019-08-14 07: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7년6월15일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앞바다에서 해군이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 2017.6.15/뉴스1 © News1

광복절을 하루 앞두 14일 우리 군이 통상적으로 실시해 온 독도방어훈련이 언제 진행될지 관심이 쏠린다. 이르면 광복절(8월15일)이 포함된 이번 주 중 실시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현재로서는 변동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군 관계자는 이날 독도방어훈련에 대해 “일정과 규모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며 “적절한 시점에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군은 1986년부터 적이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불법적으로 상륙하는 다각적인 시도를 가상해 매년 두 차례 이를 차단하는 전술을 연마해왔다.

통상 훈련에는 해군과 해병대, 공군, 해양경찰 등에서 구축함(3200톤급) 등 해군 함정, P-3C 초계기, 링스 헬기 등과 공군의 F-15K 전투기가 참가한다.

주요기사

지난해에는 6월 18∼19일, 12월 13∼14일 각각 진행했다. 이 때문에 올해에도 지난 6월 중순께 추진될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최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무단 침범하는 일이 벌어지면서 훈련의 필요성은 더욱 극대화됐다.

그러나 한일관계가 계속해서 악화되는 상황에서 6월28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맞물려 정부와 군은 이를 미뤘고 대신 이달 중 실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왔다.

일각에선 일본 정부의 지난 2일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에 따라 군 당국이 광복절을 앞두고 훈련 기간을 설정했다는 관측도 나왔다.

다만 군과 정부는 최근 한일 관계를 고려해 훈련 시기를 조율 중이라는 입장이다. 청와대 역시 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독도 방어훈련을 올해 두 차례 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도, 훈련 시기에 대해선 “여러 상황을 검토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 속 일각에선 독도방어훈련이 광복절 이후로 미뤄질 것이란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또한 한미연합연습이 20일까지 진행되는데다가 태풍 레끼마와 크로사가 북상하고 있다는 점도 독도방어훈련에 어려움을 주는 요소다.

최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방한해 한미일 안보협력을 강조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훈련을 진행하기보다 모호한 입장을 유지하면서 국면을 관리하는 것이 낫다는 청와대의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광복절 이후에도 훈련을 서둘러 급박하게 진행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 정부는 독도가 1905년 ‘다케시마’(竹島)란 이름으로 시마네(島根)현에 편입 고시된 자국 행정구역이라는 억지 주장을 펴면서 이 훈련이 실시될 때마다 외교경로 등을 통해 한국 측에 항의하고 있다.

최근 무역 전쟁 여파로 한일 갈등이 심화된 만큼 이번 훈련이 실시되면 일본의 반발 수위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