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부시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참석, 한미동맹 상징”
더보기

文대통령 “부시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참석, 한미동맹 상징”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23 12:20수정 2019-05-23 14: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에게 “노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견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접견하는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께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서 방문해주신 것을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전날 방한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께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결정 내리셨던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체결, 6자 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더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서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라며 “(부시 전) 대통령께서도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서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사진=뉴시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께서 손수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들에게 전달하실 계획이라고 하니 유족들에게는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며 “권양숙 여사님을 비롯한 유족들과, 여전히 노무현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우리 국민들에게 아주 큰 위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과 닮았기를 바란다”고 웃으며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부모와 장모상을 당한 부시 전 대통령에게 조의를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님은 우리 국민으로부터 많은 존경과 사람을 받은 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부친께서 한국을 매우 사랑하셨다. 저도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