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창규 KT 회장 “세계 최초 5G 모바일 서비스 구현”
더보기

황창규 KT 회장 “세계 최초 5G 모바일 서비스 구현”

뉴시스입력 2019-02-25 20:15수정 2019-02-25 20: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 회장, MWC서 세 차례 연사로 초청받아
'마침내 5G와 차세대 지능형 플랫폼 실현하다' 주제 기조연설
"지금껏 상상으로만 가능했던 것들을 현실로 만들어줄 5G"
"5G 기반 서비스, 글로벌 경제 움직이는 중심축 될 것"

“마침내 4년 전 드렸던 약속이 실현됐다. KT는 세계 최초로 진정한 5G 모바일 서비스를 선보인다.”

황창규 KT 회장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19’에서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통한 5G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선언했다.

‘마침내 5G와 차세대 지능형 플랫폼을 실현하다(Now a Reality, KT 5G and the Next Intelligent Platform)’를 주제로 기조연설(Keynote Speech)을 한 황 회장은품 속에서 5G 스마트폰을 꺼내며, 이 스마트폰이 KT 규격을 기반으로 만든 세계 최초 5G폰이라고 강조했다.

황 회장이 MWC에서 연사로 초청받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주요기사

황 회장은 이전 두 차례 MWC 기조연설을 통해 5G가 만들어낼 멋진 미래를 기대하게 만들었다면 MWC 2019에서는 눈앞의 현실로 다가온 5G가 인류에 공헌하는 기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회장은 “KT가 2018년 세계 최초 ‘5G 올림픽’을 평창에서 선보이는데 성공할 수 있었다”며 이를 위해 KT와 협업한 글로벌 파트너들에게도 감사를 표시했다.

황 회장은 장차 5G 스마트폰에서 4K, 8K의 초고화질과 홀로그램이 가능해질 것이고, 이를 토대로 소비자들은 보다 살아있는 실시간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을 누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1인 방송이 모바일 다중접속시대로 진화할 것이며,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게임도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놀라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5G 혁신은 B2B 분야에서 두드러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실례로 KT 5G를 기반으로 세계 최초 5G 조선소로 변모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을 제시했다. 여의도 면적(290만㎡)의 2.4배에 달하는 현대중공업(700만㎡) 생산현장을 5G 네트워크에 의해 완벽한 제어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보여줬다.

황 회장은 “최첨단 5G 네트워크로 제조업 패러다임에 파괴적 혁신이 일어날 것”이라며 “KT는 중소기업을 위해 사용량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5G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커넥티드카 분야에서는 KT가 평창올림픽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선보이고, 판교제로시티에서 ‘제로셔틀’을 운행했다고 소개했다. 화성 K-시티에서는 5G 기반의 응급 원격제어 기술인 ‘5G 리모트 콕핏(5G Remote Cockpit)’이 세계 최초로 시연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5G 리모트 콕핏은 긴급상황에서 차량을 자율주행모드로 바꿔 운전자를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키고 구급차를 자동 호출해준다.

황 회장은 “5G 기반의 스마트기업 실현을 위해 KT가 CUPS, 닥터로렌, 기가스텔스와 독창적인 기술 및 솔루션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KT가 보유한 이들 기술은 5G 네트워크의 힘을 더욱 극대화시키는 역할을 맡는다.

또 황 회장은 “KT의 지능형 5G 네트워크가 ICT뿐 아니라 에너지, 환경,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을 일으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KT 에너지 관제 플랫폼(KT-MEG), 재난안전에서는 스카이십(Skyship), 환경에서는 에어맵 코리아(Air Map Korea), VR 미디어에서는 라이브 미디어 플랫폼을 구체적 사례로 들었다.

이어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은 AI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전염성이 강한 질병의 확산을 방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T는 5G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서울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에 위치한 ‘5G 오픈랩’에서는 KT 파트너 기업들이 5G 기반의 아이디어와 제품을 테스트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또 KT는 5G를 지능형 네트워크를 넘어 ‘5G 혁신 플랫폼(5G-as-a-Platform)’이라는 지금껏 없던 새로운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있다. 황 회장은 “5G 혁신 플랫폼은 산업 분야에서는 디지털 도입 및 사업모델 혁신을 가속화시키고, 각종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회장은 “지금껏 상상으로만 가능했던 것들을 현실로 만들어줄 5G는 궁극적으로 사람을 위한 기술, 인류의 진보에 기여하는 기술이 돼야 한다”며 “현재 반도체가 한국경제를 견인하고 있지만 몇 년 안에 5G 기반의 서비스, 솔루션, 콘텐츠는 한국은 물론 글로벌 경제를 움직이는 중심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르셀로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