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한 6세기까지 영산강중심 독립국가로 존속』
더보기

『마한 6세기까지 영산강중심 독립국가로 존속』

입력 1997-07-08 11:54수정 2009-09-26 16: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馬韓이 6세기까지 榮山江 유역을 중심으로 거대한 독립국가로 존속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남대 林永珍교수는 全南大박물관과 全南 羅州시가 8일 나주시청에서 개최한 「나주 마한 문화의 형성과 발전」이라는 주제의 학술대회에서 『京畿 忠淸 全羅道를 중심으로 발전했던 마한의 변화는 초,전,중,후,말기 등 5단계로 구분되며 그 중심세력이 나주지역에서 6세기 중엽까지 존속됐다』고 주장했다. 이는 마한의 소멸시기를 4세기 중엽으로 보아왔던 지금까지의 학설에 비해 그 존속시기를 최고 2백년까지 늘려 본 것이다. 林교수는 4세기 중엽부터 경기와 충청도에 존재해 있던 마한세력은 백제에 쫓겨 통합, 흡수됐지만 유일하게 전남지역의 마한세력만이 나주지역을 중심으로 그 전통을 고수하면서 발전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시면 복암리 고분군과 둘레가 2.4㎞에 달하는 다시면 회진토성의 경우 당시 마한 수장의 무덤과 거점으로 백제에 못지 않는 세력과 문화를 형성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林교수는 반남면 신촌리와 다시면 복암리 고분군 등에서 발굴된 금동관과 금동신발 금귀고리 등 각종 금동제와 토기 등은 독립적인 왕권을 상징하는 것으로 현재 나주를 중심으로 국가단계로까지 발전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영산강 유역에서 발견된 석실분의 경우 석실안에 대형 옹관이 들어 있어 단순 석실분 형태의 백제의 고분과는 확연히 구별되며 이는 마한세력이 6세기중엽까지 독자적인 세력을 형성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