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원중의 한자로 읽는 고전]<78>구맹주산(狗猛酒酸)
더보기

[김원중의 한자로 읽는 고전]<78>구맹주산(狗猛酒酸)

동아일보입력 2012-07-18 03:00수정 2012-07-18 1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狗: 개 구 猛: 사나울 맹 酒: 술 주 酸: 실 산
간신이 있으면 주변에 사람이 모이지 않는다는 말로, 관계가 없을 법한데 긴밀한 인과관계가 있는 것을 비유한다. 한비자 외저설우하(外儲說右下) 편에 나오는 말이다. 한비는 군주가 아첨배에게 둘러싸여 있으면 훌륭한 인물이 등용되지 못한다고 생각했다. 한비는 이런 비유를 들었다.

송(宋)나라 사람으로 술을 파는 자가 있었는데, 술을 팔 때 속이지 않았고 손님을 공손하게 대우했으며 술을 만드는 재주도 뛰어났다. 그런데 주막이란 깃발을 높이 내걸었으나 술을 사가는 사람이 없어 술은 늘 시큼해졌다. 도무지 이유를 알 수 없어 평소 알고 지내던 마을 어른 양천에게 이유를 묻자 그 어른이 하는 말이 개가 사납냐는 것이었다. 술집 주인은 개가 사나운 것과 술이 팔리지 않는 것이 무슨 관계가 있느냐고 되물었다. 양천의 대답은 이러했다.

“사람들이 두려워하기 때문이지요. 어떤 사람이 어린 자식을 시켜 돈을 가지고 호리병에 술을 받아오게 했는데, 개가 달려와서 그 아이를 물었던 것이오. 이것이 술이 시큼해지고 팔리지 않는 이유요



주인은 자신에게 늘 꼬리치는 그 개가 사나운지 몰랐지만 마을 사람들에겐 두려움의 대상이었던 것이다. 한비의 이런 비유는 나라에도 개와 같은 간신들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나라를 다스리는 책략을 품은 인사가 만승의 군주에게 간언하려고 해도 간신이 사나운 개처럼 달려들어 물어뜯으려 하니, 군주의 이목은 가려지고 나라에 위기가 닥치게 된다는 비유다. 군주가 간신의 말에 휘둘리는 존재가 되지 않으려면 술집의 개 같은 신하를 잘 가려 솎아내야만 한다. 사나운 개 같은 신하가 활개를 칠 때 군주는 그저 자리만 잃는 것이 아니라 국가도 잃고 목숨마저 위태롭게 된다.

주요기사

최고경영자도 마찬가지다. 인의 장막에 갇히지 않기 위해서는 자신의 주변에 어떤 사람들이 포진해 있는지 주의 깊게 살펴보아 능력이 있고 현명한 사람이 배제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김원중 건양대 중국언어문화학과 교수
#한자#고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