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냉동인간 선택한 英 14세 소녀 200년 후 다시 깨어날 수 있을까
더보기

냉동인간 선택한 英 14세 소녀 200년 후 다시 깨어날 수 있을까

신수빈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6-12-02 03:00수정 2016-12-02 0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생체조직 냉동, 어디까지 가능하나
냉동인간을 보관하는 액체 질소용기. 알코어생명재단 제공
 “저는 지금 죽지만 200년 안에 다시 살아 돌아올 거예요.”

 11월 17일 영국 말기암 환자인 14세 소녀 JS(영문 이니셜)가 가족에게 유언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소녀는 최초로 법정 싸움 끝에 냉동인간이 됐다. 소녀는 냉동보관을 반대하는 아버지에 맞서 소송을 제기했고, 영국 고등법원으로부터 승소 판결을 받았다. 현재 소녀의 시신은 미국 냉동보존연구소, 영하 196도의 액체질소가 담긴 용기에 보관돼 있다. 소녀의 변호를 맡은 조 플릿우드 변호사는 “JS는 냉동보존에 대해 충분히 알아본 뒤 선택했고 재판부는 그의 선택을 존중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냉동인간#생체조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