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황교안, 文대통령에게 ‘박근혜 보석’ 요청했으나…”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9 13:43수정 2020-05-29 1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9년 7월 18일 오후 7시경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대화 마무리 후 인왕실 앞 창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전 대표(오른쪽)가 단둘이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해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보석을 요청했으나, 문 대통령이 이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기 중 있었던 이야기 한 가지를 털어놓을 때가 됐다”고 밝히면서, 지난해 7월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회동 당시 문 대통령과 황 전 대표가 창가에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민 의원은 “이날 황 전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보석을 요청했다”며 “노령에 몸이 편찮으신 여성 대통령께서 석방된 상태에서 치료와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선처해달라고 요청했으나 문 대통령은 이 청을 법적으로 어렵다며 현장에서 거부했다”고 했다.

이어 “이 일이 있은 지 얼마 되지 않아 황 전 대표는 효창동 백범기념관에 갔다가 흥분한 태극기 부대로부터 물세례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을 배신한 배신자라는 욕설을 들었다”며 “그러나 그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황 전 대표는 입이 무겁고 의리 있는 사람이었다. 그 말을 대통령께 여쭤달라고 했던 분도 의리가 있는 분”이라며 “저도 지금까지 가슴에 품어왔던 이 사실은 얘기를 하는 게 최소한의 의리있는 행동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