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형돈 “오세근 캐릭터? 그 톤은 어려울 것 같아” 폭소
더보기

정형돈 “오세근 캐릭터? 그 톤은 어려울 것 같아” 폭소

뉴스1입력 2019-10-10 00:08수정 2019-10-10 00: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라디오스타’ 캡처

개그맨 정형돈이 농구선수 오세근에게 ‘팩폭’을 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오세근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하지만 MC 및 출연진들은 “원래 이렇게 ‘노잼’이냐”며 토크에 실망(?)해 웃음을 샀다. 정형돈에게 “캐릭터를 만들어 달라”는 요청이 들어오기도.

이에 정형돈은 “캐릭터를 떠나서 그 톤은 어려울 것 같다”고 대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주요기사

옆에 있던 출연진들은 “톤이 굉장히 바르게 자라온 톤이다”, “지도자나 선생님 스타일이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자 정형돈은 “아니, 지도자도 별로”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결국 오세근은 “다치지 않게 농구 열심히 해라”, “육아 예능에서 진솔한 모습 보여줘라” 등의 말을 들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