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으라차차 만수로’ 백호, 영국서 축구 중계…박문성과 호흡
더보기

‘으라차차 만수로’ 백호, 영국서 축구 중계…박문성과 호흡

뉴스1입력 2019-08-14 08:49수정 2019-08-14 08: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뉴이스트 백호가 영국 런던에서 생애 처음으로 축구 중계에 도전한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8회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글로벌 이사인 백호가 박문성 해설위원과 함께 축구 중계 호흡을 맞추는 모습이 펼쳐진다.

첼시 로버스 선수들은 꿈의 장소인 프리미어리그 구장에서 7부 리그 엔필드와의 친선경기를 펼치게 된 상황. ‘골리앗과 다윗’의 대결에 총괄이사 이시영은 “도저히 못 보겠다. 심장이 튼튼하다고 생각했는데 ‘으라차차 만수로’ 출연하면서 심장이 고장 난 것 같다”고 하소연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구단주 김수로 역시 “상대 구단주가 ‘심장병을 조심하라’고 했는데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 특히 우리는 13부 리그인데, 상태는 7부다. 6계단이나 차이가 난다”며 쉽지 않은 경기를 앞둔 만큼 ‘심장 폭행 매치’에 초긴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주요기사

모두가 심장을 부여잡은 상황 속에서 백호는 후반전 박문성과 나란히 중계석에 앉아 생애 첫 축구 중계에 나섰다. 박문성이 후반전 상대 팀을 보며 “선수 교체를 좀 했나?”라며 의아해하자 백호는 “(전반전에) 못 보던 선수들이 있는 것 같다”며 예사롭지 않은 눈썰미를 보였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그뿐만 아니라 선수들의 페이스 조절에 아쉬움을 내비치는 등 프로 못지않은 예리한 분석을 이어갔다고 전해져 어떤 활약을 펼쳤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환호와 탄식이 계속되는 경기 상황에 백호는 “저절로 ‘오오’ 소리가 막 난다. 저에게 이런 모습이 있는 줄 몰랐다. 저도 몰랐던 제 모습을 보고 있다”며 스스로의 리액션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영국에서 펼쳐진 글로벌이사 백호의 축구 중계 데뷔와 모두를 긴장에 빠트린 ‘다윗과 골리앗’의 대결은 오는 16일 오후 9시50분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전격 공개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