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내심”, “관련국과 노력”…우군 업고 대화 의지 밝힌 김정은
더보기

“인내심”, “관련국과 노력”…우군 업고 대화 의지 밝힌 김정은

뉴스1입력 2019-06-21 01:21수정 2019-06-21 0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미, 대남 정상외교 전개할 것으로 전망
“중국의 경험 배우겠다”…북중 밀착, 한미에는 새 과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박2일간의 북한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 20일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CCTV 화면 캡쳐)2019.6.20/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비핵화 협상 해결을 위한 대미, 대남 정상외교 재개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과 중국의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관련국과 노력해 한반도 문제에 성과가 있도록 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교착 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 국면의 돌파구를 일단 대화로 찾아보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지난 1년 간 지역 내 긴장감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관련국의 적극적인 호응을 얻어내진 못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재차 ‘관련국’이라는 단어를 쓰며 비핵화 협상의 당사국인 한국(남측)과 미국을 하나로 묶은 셈이다.

주요기사

이는 이번 북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미 대 북중의 구도로 비핵화 협상이 전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것과 맥락이 닿는 부분이다.

북한은 그간 우리 측에 미국과의 공조를 ‘외세와 야합해’ 등의 표현을 쓰며 중단할 것을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 한편으로는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중이 밀착해 협상에 임하는 것에 대해 명분을 쌓기 위한 포석도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김 위원장은 “중국과 협력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이룩하고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도록 할 것”이라며 사실상 북중 연대를 통한 대화 재개라는 방식을 공식화했다.

이 같은 북중 정상회담의 결과로 한미는 하나의 숙제를 해결하고 다른 하나의 숙제를 안게 됐다.

일단 북한이 비핵화 협상을 위한 대화판에 나오는 것 자체는 한미 모두 호응할 수 있는 점이다. 북한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낸데 이어 이번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대화 의지를 구체화하고 있다.

다만 중국이 협상판 전면에 등장하게 된 모양새는 한미에 달갑지 않은 상황이다.

그간 중국은 한 발 뒤에서 북한을 지지하는 역할을 해 왔다. 지난 4번의 정상회담을 치르면서도 중국은 늘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원칙적 입장을 천명하며 그림자 역할을 했을 뿐 실제 지원 사격에는 나서지 않는 듯했다.

그러나 시 주석은 이번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기고한 글에서부터 앞으로 북한을 지원하기 위한 적극적인 역할에 나설 것을 천명했다. 북한과 함께 ‘원대한 계획’을 만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새로운 국면’을 개척해나가겠다는 목표를 밝힌 것이다.

시 주석은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북한의 합리적 안보 및 발전에 관한 관심사를 해결하는데 모든 도움을 주겠다”라고 밝혔다. 비핵화 협상의 최대 안건이기도 한 북한의 경제 문제에도 도움을 주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다만 중국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일단 속도를 급하게 내진 않고 대대적 무력시위를 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시 주석이 “국제사회는 북한과 미국이 대화에 나서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라고 밝힌 대목을 두고서다.

시 주석이 대화를 촉진하는 언급을 내놓은 것은 그간 우리 정부가 추구해 온 ‘중재자’의 역할에 가까운 것이다. 미국과의 무역 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의 현 상황이 고려된 행보로 보인다.

북중 정상회담을 통한 북한의 향후 행보는 내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통해 구체화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에서는 미중, 한중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중국이 어떤 메시지를 한미에 전달할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이후 한미는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열어 향후 전략 구상을 위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북한은 일단 일련의 상황들을 지켜보며 향후 대미, 대남 협상을 위한 전략을 세밀화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