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악법 야합 막기위해 투쟁…靑 앞 천막이라도 치겠다”
더보기

황교안 “악법 야합 막기위해 투쟁…靑 앞 천막이라도 치겠다”

뉴스1입력 2019-04-23 13:38수정 2019-04-23 1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1대1 승부 자신 없으니 2·3·4중대까지 만들려고 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법 등의 패스트트랙 여야4당 합의 사항을 규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4.23/뉴스1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을 포함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합의한 것과 관련, “악법 야합을 막기위한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며 “필요할 경우 청와대 앞에 천막이라도 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 “여당이 주도하는 악법 야합을 보면서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며 “누구보다 앞장서 민생을 챙겨야 할 집권 여당이 국민의 삶과는 관계없는 악법 패스트트랙으로 국회를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을 시도하는 이유는 경제와 안보를 다 망쳐놓고 이제 국민의 분노가 차오르니까 국면을 전환하려는 치졸한 발생에서 비롯됐다”며 “소위 바른 보수를 지향한다는 정략도 당리·당략에 매달려 집권여당의 꼼수에 동조하고 있다”며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운다고 하는데 선거법이 뭐가 그렇게 잘못된 게 많냐”며 “제1 야당이 반대하고 잘못됐다고 지적에 대해서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우리가 내놓은 법에 관해서는 토론도 하지 않고 일방독주를 하는 이유를 말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민주당은 (총선) 심판을 피하고자 악법으로 총선 결과까지 조작하려 한다”며 “우리당과 1대1 승부로는 승산이 없으니 2중대, 3중대, 4중대까지 만들어 친문 총선연대를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는 “친문(親문재인)무죄·반문유죄로 야당을 괴롭히고 있고, 대통령 말 한마디에 5년전, 10년전 과거사건까지 끄집어내고 있는 상황에서 공수처법까지 패스트트랙으로 통과된다면 반국가적 독재를 막는 일은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국 친문· 친정권 세력들만 살아남는 그런 독재공화국이 되지 않겠느냐. 우리가 악법 패스트트랙을 막아야 하는 이유는 이 나라의 미래와 국민의 삶이 걸려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지금 독재 시도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누구도 대한민국의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모든 수단 동원해서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 거리로 나서야 한다면 거리로 나설 것이고 청와대 앞에 천막을 치고 농성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